'BTS 정국 거제도 열애설'에 래퍼 '해쉬스완'이 화낸 이유

방탄소년단(BTS) 정국.[뉴스1]

방탄소년단(BTS) 정국.[뉴스1]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정국이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래퍼 해쉬스완이 의도치 않게 곤욕을 치르고 있다. 거제도에서 목격된 사람은 자신이 아니라고 해명하다가 불똥이 튄 것이다.
 
발단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오른 '거제도 목격담'이었다. 17일 한 네티즌은 남성과 여성이 백허그하고 있는 사진을 인터넷에 올리며 '사진 속 남성은 방탄소년단 정국'이라고 주장했다. 그러자 일부 네티즌들은 사진 속 인물은 정국이 아닌 해쉬스완이라고 주장했다.
 
해쉬스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해당 사진을 올리면서 "이거 저 아니예요. 너무 많이들 물어보셔서"라고 해명했다가 얼마 뒤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인스타그램 스토리]

[인스타그램 스토리]

그는 이후 몇몇 네티즌들의 글을 캡처해 올린 뒤 "이렇게 얘기하길래 내가 아무 말 안 하고 내려줬잖아. 그렇지?"라며 "너희가 생사람 잡아서 사진 찍힌 거 나냐고 물어보길래 아니라고 하지 않았냐. 이딴 얘기까지 봐야 하냐"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당신이 정국을 닮아서 오해를 사는 게 아니라 머리 길이가 비슷하기 때문", '다음 가사에 정국 닮은꼴이라는 가사는 쓰지 말아 달라" 등의 댓글을 달았다.
 
이후에도 해쉬스완은 자신을 조롱하는 누리꾼들의 글을 올리며 "진짜 역겹다"라며 "토할 것 같아"며 해 불쾌한 심경을 토로했다.
 
방탄소년단(BTS) 정국(왼쪽), 래퍼 해쉬스완. [뉴스1, 해쉬스완 인스타그램]

방탄소년단(BTS) 정국(왼쪽), 래퍼 해쉬스완. [뉴스1, 해쉬스완 인스타그램]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