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윤종빈 얻은 카카오M, 본격 영화 제작 나선다

윤종빈 감독의 영화 '군도:민란의 시대' 한 장면. 이번에 카카오M이 인수한 영화사 월광이 제작하고 사나이픽쳐스의 한재덕 대표가 총괄프로듀서를 맡았다. [사진 쇼박스]

윤종빈 감독의 영화 '군도:민란의 시대' 한 장면. 이번에 카카오M이 인수한 영화사 월광이 제작하고 사나이픽쳐스의 한재덕 대표가 총괄프로듀서를 맡았다. [사진 쇼박스]

충무로에 또 다른 ‘큰손’이 뛰어든다. 카카오 M(대표 김성수)이 영화 ‘신세계’ ‘아수라’ 등의 제작사 사나이픽쳐스, 윤종빈 감독의 영화사 월광까지 두 곳을 인수하며 영화 제작 사업에 진출한다. 네이버가 지난해 네이버웹툰 산하 스튜디오N을 통해 웹툰 IP 개발을 통한 영화‧드라마 기획‧제작에 돌입한 데 이어서다.  
 
종합 콘텐트 기업 카카오 M은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영화사 월광의 지분 41%, 사나이픽쳐스의 지분 81%를 확보하며 양사의 최대 주주 지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 도자기 회사 행남자기(현 ‘스튜디오 썸머’)가 인수했던 두 제작사 지분(영화사 월광의 41%, 사나이픽쳐스의 41%)을 넘겨받는 계약 체결과 동시에 사나이픽쳐스 지분 40%를 추가로 확보하면서다.  
 

카카오M, 장르물 명가 인수

카카오 M 시그니처 [사진 카카오 M]

카카오 M 시그니처 [사진 카카오 M]

영화사 월광은 470만 흥행작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와 지난해 칸영화제 초청작 ‘공작’ 등으로 인정받은 윤종빈 감독과 프로듀서 출신 국수란 대표가 이끄는 제작사다. 한재덕 대표의 사나이픽쳐스와는 오랜 협업 관계다. 사나이픽쳐스는 영화사 월광과 970만 관객을 동원한 ‘검사외전’ 등의 공동제작, 한 대표가 윤 감독의 ‘군도:민란의 시대’ 프로듀서를 맡는 방식으로 굵직한 장르물을 함께 배출해왔다.  
 
이번 인수로 카카오 M은 영화제작까지 직접 하며 오리지널 영상 콘텐트 사업을 확장한다는 방침이다. 또 두 제작사의 노하우를 통해 기존에 진행하던 TV 드라마와 디지털 숏폼(short-form) 콘텐트의 제작 역량도 향상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류 스타' 배우 130여명도 확보

카카오 M은 배우 이병헌과 한지민이 소속된 BH엔터테인먼트의 일부 지분도 인수했다. 사진은 지난 5월 백상예술대상에서 이병헌과 한지민이 각각 TV, 영화 부문 최우수연기상을 받고 셀카를 찍는 모습. [중앙포토]

카카오 M은 배우 이병헌과 한지민이 소속된 BH엔터테인먼트의 일부 지분도 인수했다. 사진은 지난 5월 백상예술대상에서 이병헌과 한지민이 각각 TV, 영화 부문 최우수연기상을 받고 셀카를 찍는 모습. [중앙포토]

최근의 공격적인 사업 확장에 이어서다. 카카오 M은 지난해 이병헌‧한지민 등이 소속된 BH엔터테인먼트 등 배우 매니지먼트사들의 일부 지분을 인수하기도 했다. 현재 카카오 M 계열 배우 매니지먼트사는 매니지먼트 숲, BH엔터테인먼트, 어썸이엔티, 이앤티스토리 엔터테인먼트, 제이와이드컴퍼니, 킹콩 바이스타쉽 등 여섯 곳이다. 최근엔 계열 매니지먼트사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대규모 신인배우 발굴 오디션을 발표해 주목받았다. 
 
카카오 M은 이날 영화사 월광과 사나이픽쳐스 인수 보도자료를 통해 “두 제작사가 보유한 참신한 콘텐트 IP, 카카오 M의 130여명에 달하는 한류 스타 배우 군단 등의 시너지까지 더해 다양한 플랫폼을 아우르는 독보적인 영상 콘텐트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관련기사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