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소' 황희찬, 챔스리그 데뷔전서 1골·2도움

기자
박린 기자 사진 박린 기자
유럽 챔피언스리그 데뷔전에서 1골 2도움을 올리며 맹활약한 잘츠부르크 황희찬(왼쪽). [사진 잘츠부르크 트위터]

유럽 챔피언스리그 데뷔전에서 1골 2도움을 올리며 맹활약한 잘츠부르크 황희찬(왼쪽). [사진 잘츠부르크 트위터]

 
‘황소’ 황희찬(23·잘츠부르크)이 ‘별들의 무대’ 유럽 챔피언스리그 데뷔전에서 1골-2도움을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황희찬은 18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헹크(벨기에)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E조 1차전에서 1골-2도움을 올리며 6-2 대승을 이끌었다.  
 
4-4-2 포메이션에서 투톱 공격수로 선발출전한 황희찬은 2-0으로 앞선 전반 36분 득점포를 가동했다. 즐라트코 유누조비치가 하프라인 부근에서 상대패스를 잘라 곧바로 패스로 연결했다. 상대수비 뒷공간으로 침투해 들어간 황희찬은 골키퍼 1대1 찬스에서 오른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황희찬은 특유의 저돌적인 플레이와 성씨 ‘황’ 때문에 별명이 ‘황소’인데, 성난 황소같은 움직임이었다.  
유럽 챔피언스리그 데뷔전에서 1골 2도움을 올리며 맹활약한 잘츠부르크 황희찬(왼쪽). [사진 AFP=연합뉴스]

유럽 챔피언스리그 데뷔전에서 1골 2도움을 올리며 맹활약한 잘츠부르크 황희찬(왼쪽). [사진 AFP=연합뉴스]

 
황희찬은 유럽 챔피언스리그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터트렸다. 황희찬은 손흥민(27·토트넘)에 이어 한국인 역대 두번째 어린나이에 유럽 챔피언스리그 득점을 기록한 선수가 됐다.
 
손흥민은 22세이던 2014년 레버쿠젠(독일) 소속으로 챔피언스리그 본선 데뷔골을 기록했었다. 또 황희찬은 박지성(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손흥민에 이어 유럽 챔피언스리그 본선에서 득점을 올린 3번째 한국인이 됐다. 비록 상대가 약팀이라고해도 의미있는 득점이다.  
 
앞서 2분 전인 전반 34분에 황희찬은 엘링 홀란드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했다. 역습찬스에서 상대 선수와 몸싸움 끝에 볼을 빼앗아 오른발 침투패스를 연결했다. 또 황희찬은 전반 45분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크로스로 홀란드의 득점을 어시스트했다. 홀란드는 전반에만 해트트릭을 작성했다. 전반에만 공격포인트만 3개(1골 2도움)를 올리며 5-1 리드를 이끌었다.  
 
후반에도 매서운 모습을 이어간 황희찬은 유럽 스카우트들 앞에서 눈도장을 찍었다. 이날 잘츠부르크에는 유망주들을 보기위해 유럽 스카우트 50여명이 파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매체 이브닝 스탠다드가 지난 6일 잉글랜드 토트넘 영입설을 제기하기도 했다. 황희찬 에이전트는 손흥민과 같은 독일인 티스 블라이마이스터다. 
 
황희찬은 독일 함부르크 임대를 마치고 올 시즌 원소속팀 잘츠부르크로 복귀했다. 올 시즌 리그와 컵대회를 포함해 7경기에서 4골-7도움을 기록 중이던 황희찬은 이날 1골-2도움을 추가, 총 8경기에서 5골-9도움을 기록했다.
 
한편 스페인 발렌시아 미드필더 이강인(18)은 같은날 첼시(잉글랜드)와 유럽 챔피언스리그 원정 H조 1차전에서 후반추가시간 교체출전해 4분여를 소화했다.
 
이강인은 만 18세6개월30일 나이로 역대 한국인 최연소 챔피언스리그 데뷔기록을 세웠다. 앞서 정우영(프라이부르크) 19세2개월8일 나이에 바이에른 뮌헨 소속으로 유럽 챔피언스리그 본선무대를 밟았다. 발렌시아는 후반 29분 호드리구의 결승골로 1-0으로 이겼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