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이재영 체력 충전 휴식...러시아에 0-3 패

에이스 선수들에게 휴식을 준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9위)이 러시아(5위)에 졌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한국 대표팀 감독은 18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러시아와의 4차전에서 주포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과 이재영(흥국생명), 주전 센터 양효진(현대건설)에게 휴식을 주면서 세트 스코어 0-3(18-25 27-29 12-25)으로 했다. 
  
일본에서 열리고 있는 2019 여자배구월드컵에 출전중인 대표팀. [사진 국제배구연맹]

일본에서 열리고 있는 2019 여자배구월드컵에 출전중인 대표팀. [사진 국제배구연맹]

 
한국은 지난달 5일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에서 열린 2020년 도쿄올림픽 세계예선에서 러시아에 2-3으로 역전패해 올림픽 본선 직행 티켓을 놓쳤다. 당시 러시아 대표팀의 세르지오 부사토 수석코치는 경기 뒤 눈을 찢는 '인종 차별 세리머니'를 펼쳤다. 최근 러시아 여자배구 대표팀을 이끄는 감독이 됐다. 
 
부사토의 부적절한 행동으로 한국 선수들은 물론 배구 팬들의 원성이 높았지만, 라바리니 감독은 설욕의 기회로 삼는 대신 체력을 비축하는 경기로 여겼다. 김연경, 이재영, 양효진에게 휴식을 줬다. 대신 박정아(한국도로공사), 강소휘(GS칼텍스)가 레프트로 나서고, 신예 박은진(KGC인삼공사)이 중앙을 맡았다.
 
그래서 그런지 한국은 러시아에 블로킹 득점에서 2-10, 서브 에이스는 3-7로 크게 밀렸다. 그러나 2세트는 접전을 펼쳤다. 27-27로 팽팽하다가 러시아에 연속 공격을 허용해 27-29로 졌다. 그러면서 3세트에도 힘을 제대로 쓰지 못했다. 이날 한국에서는 10점 이상을 올린 선수가 없었다. 강소휘가 가장 많은 9점을 올렸다. 이번 대회에서 1승 3패로 부진한 한국은 19일 약체 카메룬과의 경기에서 2승째를 노린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