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 변호사 “사생활 폭로글 명백한 허위라는 증거 확보…20일 고소”

[일간스포츠]

[일간스포츠]

 
성추문에 휩싸인 프로야구 해설위원 겸 방송인 양준혁의 변호사가 “사생활 폭로 글은 허위”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19일 양준혁의 법률대리인인 청백 공동법률사무소 박성빈·전원진 변호사는 “18일 모 여성이 SNS에 올린 사진과 글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명백한 허위의 글”이라고 밝혔다.
 
변호인들은 “양준혁씨는 자신과 평생을 같이 할 수 있는 여성을 만나기 위해 나름의 노력을 해왔다”며 “문제가 된 여성도 그러한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만나 서로 노력했지만 길지 않은 인연을 뒤로하고 자연스럽게 각자의 생활로 돌아갔다”고 성추문 관련 글을 게시한 여성과 이미 헤어진 사이임을 밝혔다.
 
이어 “그 과정에서 그 여성이 양준혁씨에게 어떠한 서운함을 가졌을지는 알 수 없으나 자신의 아쉬움을 옳지 않은 방법으로 표출하는 잘못된 방법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양준혁의 변호인들은 “양준혁씨는 지금까지 이뤄 온 모든 것들이 허위 글 때문에 물거품이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괴로워하고 있다”며 “여성의 악의적인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뒷받침하는 정황증거가 확보됐고, 양준혁씨를 협박한 정황도 발견돼 이것 역시 문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확인되지 않은 허위 글을 실제 일인 것처럼 퍼 나르는 행위와 재생산되는 글은 하지 말아달라”며 “그럼에도 우려스러운 행위를 하는 분들에 대해서는 향후 민형사상의 절차를 진행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8일 SNS에는 양준혁이 잠들어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과 함께 그를 비판하는 글이 올라왔다.
 
이에 양준혁은 “해당 여성과는 자연스러운 만남을 가졌던 사이며, 악의적인 감정을 품고 진실을 호도하는 글을 올렸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양준혁 측은 오는 20일 폭로 글을 게시한 여성에 대해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