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대 노부부 사는 '보르비콩트 성'…보석·현금 26억원 털려

프랑스 파리 인근 보르비콩트 성. [AFP=연합뉴스]

프랑스 파리 인근 보르비콩트 성. [AFP=연합뉴스]

유명 관광지인 프랑스 파리 인근에 있는 17세기에 지어진 '보르비콩트 성'에 강도가 들어 200만유로(약 26억원) 상당의 보석과 현금을 훔쳐가는 사건이 발생했다.
 
프랑스 검찰에 따르면 18일(현지시간) 늦은 밤에 6인조 강도가 '보르비콩트 성'에 침입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강도들은 무장하지 않은 것으로 보이며, 성 소유주인 80대 노부부는 상처를 입지 않았다고 검찰이 알렸다.  
 
'보르비콩트 성'은 17세기 루이 14세 시절 재무대신이었던 니콜라 푸케의 후원으로 지어졌다. 프랑스에서 개인이 소유한 문화유산 중에서 가장 크다.  
 
1968년 일반에 공개된 이 성에는 매년 25만 명을 웃도는 방문객이 찾아온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