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앞바다에서 물에 잠긴 북한 어선 추정 목선 발견

20일 오전 9시께 강원 고성군 죽왕면 문암항 동방 약 2㎞ 해상에서 북한 어선으로 추정되는 목선이 물에 잠긴 채 떠 있는 것을 어민이 발견, 군과 해경이 인양 중이다. [사진 동해지방해양경찰청]

20일 오전 9시께 강원 고성군 죽왕면 문암항 동방 약 2㎞ 해상에서 북한 어선으로 추정되는 목선이 물에 잠긴 채 떠 있는 것을 어민이 발견, 군과 해경이 인양 중이다. [사진 동해지방해양경찰청]

강원 고성 앞바다에서 물에 잠긴 북한 어선으로 보이는 목선이 발견돼 해경이 현장 확인 중이다.
 
20일 군과 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쯤 고성군 죽왕면 문암항 동방 약 2㎞ 해상에서 북한 어선으로 추정되는 목선이 물에 잠긴 채 떠 있는 것을 인근 양식장에서 작업 중이던 어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현장에 경비정을 급파해 목선 내부에 승선자가 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이 목선은 선수 부분이 수면 위로 약 50㎝ 드러난 상태로 발견됐다고 해경은 설명했다.  
 
군과 해경은 목선을 인양해 대공 용의점 등이 있는 추가 확인할 예정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