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SK이노베이션 또 압수수색…배터리 기술 유출 의혹

경찰 로고. [연합뉴스]

경찰 로고. [연합뉴스]

'전기차 배터리 기술 유출' 논란으로 LG화학과 법적 분쟁을 벌이고 있는 SK이노베이션에 대해 경찰이 추가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린동에 있는 SK이노베이션 본사와 충남 서산공장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추가 압수수색은 지난 17일 실시한 압수수색에 더해 자료들을 추가로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라며 "향후 압수 자료를 분석하는 등 계속 수사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 분석을 마치는 대로 LG화학에서 SK이노베이션으로 이직한 직원들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4월 LG화학은 "배터리 제조 관련 인력 76명이 SK이노베이션으로 이직하면서 핵심 기술이 유출됐다"며 SK이노베이션을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와 델라웨어 연방법원에 제소했다. LG화학은 또 한 달 후인 지난 5월 '산업기술 유출방지법' 위반 혐의로 SK이노베이션과 인사담당 직원을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했다. 
 
경찰은 LG화학에서 이직한 직원들이 메일과 발표자료를 통해 LG화학의 정보를 유출했는지 의심하고 있다. 17일엔 SK이노베이션 본사와 대전 기술혁신연구원 등에 대한 1차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이후연 기자 lee.hooy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