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심장부 백악관 3km 옆에서 총격사건···2명 숨지고 7명 부상

19일 총격 사건이 발생한 미국 워싱턴DC 인근의 거리에 경찰차와 구급차 등이 출동해 있다.[로이터=연합뉴스]

19일 총격 사건이 발생한 미국 워싱턴DC 인근의 거리에 경찰차와 구급차 등이 출동해 있다.[로이터=연합뉴스]

 
미국 권력의 심장부 백악관 인근에서 19일(현지시간) 2건의 총격 사건이 일어나 2명이 사망하고, 7명이 부상을 입었다.  
 
첫번째 사고는 백악관에서 불과 3㎞ 거리인 워싱턴 DC 북서부의 컬럼비아 하이츠 구역에서 이날 밤 10시5분께 발생했다. 이 사고로 1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 유력 용의자로 지목된 2명은 이 곳에서 닛산 세단 승용차를 타고 가면서 총을 난사했다. 부상자 중 2명은 위중한 상태라 사망자 수가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피해자 중 5명은 남성, 1명은 여성이라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용의자들은 AK 스타일 소총을 사용했으며, 자동차엔 번호표가 부착되어 있긴 했으나 식별이 어려웠다고 한다. 경찰은 목격자들을 조사하는 한편, CCTV 등 영상을 확인 중이다.  
 
19일 총격 사건이 발생한 미국 워싱턴DC 인근의 거리에 경찰이 출동해 있다.[신화=연합뉴스]

19일 총격 사건이 발생한 미국 워싱턴DC 인근의 거리에 경찰이 출동해 있다.[신화=연합뉴스]

 
두번째 사고는 워싱턴DC의 북동부에서 밤 10시30분께 발생했다. 남성 2명과 여성 1명이 총격을 당했으며 이 중 1명이 숨졌다고 로이터ㆍ워싱턴포스트(WP) 등은 전했다.  
 
약 30분 간격을 두고 발생한 두 총격 사건이 연관된 것인지에 대해 경찰은 “확실하지 않다”고 말했다고 WP는 보도했다.  
 
 
 
이승호 기자wonderma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