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집권’ 또 역설한 이해찬 “정권재창출 못하면 국민들께 버림받을 것”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 2019 정책페스티벌 정책경연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 2019 정책페스티벌 정책경연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근래 공개석상에서 ‘정권 재창출’을 부쩍 강조하고 있다. 이번엔 20일 열린 민주당의 ‘더불어 2019 정책페스티벌 정책경연대회’에서 다시 거론했다.
 
이 대표는 대회 축사에서 “2020년 총선 승리가 우리 당에 주어진 역사적 과제”라며 “이런 소임을 잘 알고 계시기에 더이상 긴 말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정권 재창출 하는 것이 현대사에서, 우리 당과 당원들이 책임져야 할 가장 큰 역사적 소임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것을 못해내면 국민들에게 버림받을 것이다. 국민들께 면목이 없다. 더이상 어떻게 정치하느냐”고도 했다. 이 대표는 “촛불혁명으로 국민들이 뒷받침해주셨는데 역사적 소임을 못한다면 정치적으로 의미 없는 정당이 되고 말 것”이라며 “이런 의미를 잘 새겨 반드시 승리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정책페스티벌은 이 대표가 지난해 8월 전당대회 때부터 “혁신 정당, 플랫폼 정당, 당원이 주인 되는 정당”을 공언하며 약속했던 행사다. 이 대표는 “저도 당을 오래 해왔지만 이런 정당 만드는 게 오랜 소망이고 꿈이었다. 당원의 힘으로 정책을 제안하고 구체화해 집권여당 역량을 보여주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 대표가 이처럼 ‘정책 정당’에 강한 의미를 부여하는 것도 민주당 재집권을 위해선 국민이 체감하는 개혁정책이 뿌리내려야 한다는 소신 때문이라고 한다.
 

관련기사

이 대표는 잘 알려진대로 공공연한 ‘20년 집권론’자다. 지난 7월 “총선에서 우리가 이기느냐 못 이기느냐에 따라 나라 명운이 갈린다”며 재집권을 역설했다. 지난 18일 창당 64주년 기념식에서도 “김대중·노무현 정부 10년을 했지만 정권 빼앗기고 우리 정책과 노선이 산산이 부서지는 것을 보고 정권 빼앗겨선 절대 안 되겠다고 각오를 했다”며 정권 재창출 의지를 다졌다.
 
이 대표 최측근 인사는 통화에서 “이 대표는 내년 총선에서 민주당이 이겨 국정과제와 관련된 각종 법안을 통과시키면 국민들이 제도개혁을 체감할 수 있고, 이런 바탕 위에 2022년 대선 승리도 가능하다고 본다”며 “이 일을 당 대표로서 마지막 소임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