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현 "檢 절대복종 아니면 죽음···개혁 위해선 전부 걸어야"

서지현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부부장검사. [뉴스1]

서지현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부부장검사. [뉴스1]

 
서지현 수원지검 성남지청 부부장검사가 21일 “검찰의 배당‧인사‧징계 등 모든 시스템은 절대복종이 아니면 죽음을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왜 평검사들은 가만히 있느냐’는 일부 비판에 대한 답이다.
 
서 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람들은 말한다. ‘검찰의 도가 지나쳐도 왜 평검사들은 가만히 있느냐’고, (이는 검찰 내부의 위계적 구조를) 몰라서 하는 이야기”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 검사는 “(복종하지 않으면) 조직 내에서 죽을 뿐 아니라 나와도 변호사는 물론 정상생활조차 불가능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실제 검사 게시판에 글을 썼다는 이유로 승진누락 및 면직까지 시켰다”면서 “나는 미친 사람으로 낙인 찍혔고, 낙인을 찍은 자들은 다 영전했다.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의 외침과 나의 지지는 모든 걸 걸고 할 수 밖에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 검사는 “이왕 목숨 내놓은 사람들이 더 크게 ‘제발 이런 검찰을 개혁하자’고 외치는 수 밖에 없다”면서 “나는 목놓아 외치는 임 부장이, 침묵한 채 죽어라 일만 하는 동료 검사들이 너무나 애틋하고 애절하다”고 전했다.


[서지현 수원지검 성남지청 부부장검사 페이스북 캡처]

[서지현 수원지검 성남지청 부부장검사 페이스북 캡처]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