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에 우의 입고 뛰어라? 비난 쏟아지자 '달서 마라톤' 취소

[사진 ‘달서 하프마라톤 대회’ 홈페이지 캡처]

[사진 ‘달서 하프마라톤 대회’ 홈페이지 캡처]

 
제17호 태풍 ‘타파’의 북상에도 대회를 진행하겠다고 밝혀 비난을 받았던 대구 달서구의 ‘달서 하프마라톤 대회’가 결국 취소됐다.
 
22일 새벽 대회 사무국은 홈페이지에 올린 긴급공지에서 “사무국에서는 이번 달서하프마라톤대회를 정상적으로 개최하려고 노력했으나 대구지역 강풍 예비특보 발령 등 기상악화로 불가피하게 대회를 취소하게 되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사무국은 환불 등 추후 대책은 홈페이지와 개별연락을 통해 안내하겠다고 했다.
 
앞서 행사 주최 측은 태풍이 오더라도 이날 오전 9시부터 대회를 정상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혀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대회 홈페이지에는 “시민들 안전도 무시하면서까지 대회 강행하고 우의 제공하니 달리라는 방식이 말이 되나?” “태풍이 온다고 온 나라가 난리인데 강행하는 이유를 모르겠다” “참가자 안전보다 대회 손실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나” 등 주최 측의 안전불감증을 지적하는 댓글이 쏟아졌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