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삼영 전력분석 팀장, 삼성 라이온즈 감독으로 선임

삼성 라이온즈가 허삼영(47) 전력분석 팀장을 새 감독으로 선임했다.
 
삼성 구단은 30일 "허삼영 전력분석 팀장을 라이온즈의 제15대 사령탑으로 임명한다"고 발표했다. 허 감독은 계약금 3억원, 연봉 2억원 등 3년간 총액 9억원의 조건으로 계약을 마쳤다. 
 
삼성 라이온즈 허삼영 신임 감독. [사진 삼성 라이온즈]

삼성 라이온즈 허삼영 신임 감독. [사진 삼성 라이온즈]

허 감독은 지난 1991년 삼성 고졸 연고 구단 자유계약 선수로 입단해 5년간 현역으로 뛰었다. 1군 통산 성적은 4경기, 2와 3분의 1이닝, 평균자책점 15.43이었다. 강속구 투수로 주목받았지만 고질적인 허리 부상으로 인해 선수 생활이 길지 않았다.
 
이후 성실함을 인정받아 1996년 훈련지원요원으로 입사했고, 1998년 이후에는 전력분석 업무를 주로 담당해왔다. 감독 선임 이전까지 라이온즈 전력분석팀장과 운영팀장을 겸임했다.
  
허 감독은 특히 데이터 야구에 강점을 갖고 있다. 라이온즈가 2018시즌부터 라이온즈 파크에 트랙맨 시스템을 도입하고 이후 운용하는 과정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했다. 20년간의 전력분석 노하우를 갖춘 허 감독은 선수 개개인의 기량 및 성향을 잘 파악하고 소통에 능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허삼영 신임 감독 취임식은 향후 선수단 일정을 고려해 날짜가 확정될 예정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