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규모 국제오픈볼링대회 열린다

제21회 삼호코리아컵 국제오픈볼링대회가 10월 1일 본선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우승 경쟁에 돌입한다. [사진 프로볼링협회]

제21회 삼호코리아컵 국제오픈볼링대회가 10월 1일 본선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우승 경쟁에 돌입한다. [사진 프로볼링협회]

제21회 DSD삼호 코리아컵 국제오픈볼링대회(삼호컵)가 30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안양호계볼링경기장에서 열린다.

 
총상금 3억원(우승 5000만원)이 걸린 삼호컵은 국내에서 열리는 국제오픈대회 중 가장 규모가 크다. 이번 대회엔 주최국 한국을 포함 미국, 스웨딘, 핀란드 등 10개국 총 310명의 정상급 볼러들이 우승을 놓고 경쟁한다. 특히 세계 최강 미국프로볼링(PBA) 선수들은 역대 최다인원인 29명이 참가해 관심을 모은다.
 
크리스 프래더(27)와 현역 오른손 볼러 최강자로 손꼽히는 E.J 타케트(27) 그리고 국내에서 잘 알려진 양손볼러 앤서니 시몬센(22) 등 상금랭킹 10위 이내 선수 6명이 도전장을 냈다. 이에 맞서서 한국(KPBA)은 시즌 포인트 1위 서정환(타이어뱅크)와 김희준(로또그립·이상 2승)이 출전한다. 2007년부터 KPBA와 공식대회를 공동주최한 일본프로볼링(JPBA)은 현재 한일 관계를 고려해 양측 협회 협의 하에 대회 참가를 취소했다.
 
최종 상위 4명은 TV파이널은 10월 4일 오후 1시50분부터 펼쳐진다. 매 라운드마다 선수들 모두 동시에 한 게임씩 치러 최하위 1명씩 탈락하는 서바이벌 방식으로 최종 우승자를 가린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