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현 측 “알토란 작가와 교제 맞다…결혼은 아직”

김승현. [김승현 인스타그램]

김승현. [김승현 인스타그램]

탤런트 김승현(38)이 방송 작가와 교제 중이다. 
 
김승현 측은 2일 “김승현이 MBN 정보 프로그램 ‘알토란’ 작가와 수개월째 만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내년 1월 결혼설은 사실무근”이라면서 “아직 결혼을 결심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인연을 맺었으며, 김승현이 먼저 구애했다고 알려졌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김승현이 ‘알토란’ 작가 A씨와 내년 1월 중순 결혼한다고 보도했다.  
 
1997년 잡지 ‘렛츠’ 모델로 데뷔한 김승현은 청춘스타로 주목받았다. 직접 미혼부라는 사실을 밝혀 연예계 활동에 위기를 맞은 적도 있었으나 KBS2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를 통해 미혼부로서의 삶을 공개하며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