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이 진행, 난민 소녀 노래한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배우 정우성이 3일 오후 부산광역시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부산=뉴스1]

배우 정우성이 3일 오후 부산광역시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부산=뉴스1]

영화 '엑시트'로 개막식 레드카펫에 참석한 소녀시대 윤아. [부산=뉴스1]

영화 '엑시트'로 개막식 레드카펫에 참석한 소녀시대 윤아. [부산=뉴스1]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으로 개막식 레드카펫에 참석한 배우 정해인. [부산=뉴스1]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으로 개막식 레드카펫에 참석한 배우 정해인. [부산=뉴스1]

영화 '기생충'으로 개막식 레드카펫에 참석한 배우 조여정. [부산=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으로 개막식 레드카펫에 참석한 배우 조여정. [부산=연합뉴스]

개봉을 앞둔 새 영화 '버티고'로 개막식 레드카펫에 참석한 배우 유태오와 천우희. [부산=뉴스1]

개봉을 앞둔 새 영화 '버티고'로 개막식 레드카펫에 참석한 배우 유태오와 천우희. [부산=뉴스1]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가 3일 막을 열었다. 이날 부산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개막식은 국경을 뛰어넘은 화합의 분위기가 두드러졌다. 
개막작은 카자흐스탄의 예를란 누르무함베토프 감독, 일본의 리사 타케바 감독이 공동 연출한 양국의 이례적인 합작영화 ‘말도둑들. 시간의 길’. 말 도둑들에 아버지를 살해당한 소년이 어딘가 자신과 닮은 낯선 남자와 함께 아버지를 죽인 말 도둑들을 맞닥뜨리는 얘기다. 드넓은 초원에서 수십 마리 말과 질주하는 광활한 장관, 서부극을 닮은 총격 액션이 ‘카자흐스탄판 서부극’이라 할 만하다.  
 

개막작, 말 도둑에 아버지 잃은 소년 성장담 

개막작 '말도둑들. 시간의 길'. 카자흐스탄의 예를란 누르무함베토프 감독과 일본의 리사 타케바 감독이 공동 연출했다. [사진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말도둑들. 시간의 길'. 카자흐스탄의 예를란 누르무함베토프 감독과 일본의 리사 타케바 감독이 공동 연출했다. [사진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전 기자회견에서 누르무함베토프 감독은 “최근 일본은 중앙아시아와 공동제작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면서 이번 합작은 자신이 그런 일본 측에 먼저 제안하면서 성사됐다고 밝혔다. 타케바 감독은 영화뿐 아니라 뮤직비디오‧광고 연출, 소설‧작곡 등 다방면으로 활동해왔다. “한국영화 100주년에 초청해주셔서 감사하다. 평소 한국영화를 좋아한다”고 호감을 드러낸 그는 이번 영화에선 이웃 중앙아시아의 역사를 한 소년의 성장담에 풀어낸 작업이 흥미로웠다고 했다. “중앙아시아는 하루아침에 구소련에서 해방되고 국가가 재건되는 과정을 통해 뭔가 아버지를 잃은 미아가 된 듯한 심정이 있지 않았을까, 생각했다”면서 “이를 소년이 겪는 상실에 담아냈다”고 설명했다.
3일 개막작 '말도둑들, 시간의 길' 기자회견 후 (왼쪽부터) 전양준 집행위원장,사말 예슬라모바 배우,예를란 누르무함베토프 감독, 리사 타케바 감독, 모리야마 미라이 배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산=송봉근 기자

3일 개막작 '말도둑들, 시간의 길' 기자회견 후 (왼쪽부터) 전양준 집행위원장,사말 예슬라모바 배우,예를란 누르무함베토프 감독, 리사 타케바 감독, 모리야마 미라이 배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산=송봉근 기자

일본 배우가 카자흐스탄 이름의 현지인 캐릭터로 등장한 것도 독특하다. 재일동포 이상일 감독의 영화 ‘분노’의 살인용의자 등 강한 인상을 남겨온 모리야마 미라이가 8년 만에 소년을 찾아온 남자 역을 맡아 100% 카자흐스탄어 대사를 소화했다. 
누르무함베토프 감독은 부산영화제가 배출한 ‘부산 키드’이기도 하다. 2015년 장편 데뷔작인 코미디 영화 ‘호두나무’로 그해 최고의 아시아 신예를 발굴하는 뉴커런츠상을 차지했다. 당시 수상에 대해 그는 “이후 더 다양한 관점의 작품을 만들어가는 데 큰 원동력이 됐다”며 감사를 표했다.
 

정우성‧이하늬 사회, 난민 소녀 노래 

3일 오후 부산광역시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이 열리고 있는 전경 모습. [부산=뉴스1]

3일 오후 부산광역시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이 열리고 있는 전경 모습. [부산=뉴스1]

오후 7시경 배우 정우성‧이하늬의 사회로 진행된 개막식에선 미얀마 카렌족 난민 소녀 완이화의 노래 ‘나는 하나의 집을 원합니다’가 울려 퍼졌다. 카렌족은 정치‧종교적 이유로 중앙정부에 탄압받는 소수민족으로, 완이화 양 가족은 3년 전 한국에 와 지난해 난민자격을 획득했다. 이날 공연엔 소양보육원 오케스트라 바이올리니스트 브룩 킴의 연주와 다문화 가정 청소년들로 구성된 안산문화재단 ‘안녕?! 오케스트라‘ 등 240여명 하모니도 어우러졌다. 부산영화제 측은 “민족‧국가‧종교‧성‧장애를 뛰어넘어 하나 된 아시아로 도약하고자 하는 뜻을 담았다”고 밝혔다.   
또 아시아 영화 발전에 공헌한 영화인에 주는 ‘올해의 아시아 영화인상’은 일본 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에 돌아갔다. 그는 지난해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 ‘어느 가족’ 등 여러 가족영화로 인간 본질을 깊이 있게 탐구해온 아시아 대표 거장으로 손꼽힌다. 아베 정권 등 일본 사회 문제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왔다. 악화된 한일관계 속에 이번 수상이 더욱 주목받는 이유다.   
지난해 영화 '어느 가족'으로 내한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내보이며 소감을 말하고 있다. [중앙포토]

지난해 영화 '어느 가족'으로 내한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내보이며 소감을 말하고 있다. [중앙포토]

 

해변무대 없애고, 남포동서 김지미 토크쇼 

내년 25회를 앞두고 아시아 영화 발굴의 기치를 다시금 정비한 올해 부산영화제에선 85개국 299편 영화가 폐막일인 12일까지 열흘간 선보인다. 매해 해운대 해변에서 태풍 피해를 겪었던 야외 행사장 ‘비프빌리지’는 영화의전당으로 옮겼다. 은막의 스타 김지미가 4일부터 사흘간 시민과 호흡하는 남포동 도심 행사는 예년보다 커졌다. 3일 개막식 레드카펫엔 뉴커런츠 심사위원장 마이크 피기스 감독(‘라스베가스를 떠나며’), 회고전이 마련된 정일성 촬영감독을 비롯해 임권택 감독, 이병헌 감독과 배우 안성기·류승룡·정해인·조정석·천우희·박명훈 등이 참석했다.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이 열리는 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앞 화창한 하늘이 보인다. [부산=연합뉴스]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이 열리는 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앞 화창한 하늘이 보인다. [부산=연합뉴스]

 

관련기사

부산=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