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573돌 한글날, 3·1운동 100주년에 맞으니 뜻깊어"

문재인 대통령의 한글날 메시지.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한글날 메시지.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한글 탄생 573돌을 맞아 축하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글날인 9일 "3·1독립운동 100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에 맞는 뜻깊은 한글날"이라며 "573년 전 한글을 창제한 세종대왕의 애민정신과 일제강점기 한글을 지켜낸 독립운동가들의 민족정신을 되새긴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일제강점기에는 한글을 지키는 것이 곧 독립운동이었다"며 "주시경 선생과 조선어연구회 선각자들은 고문과 옥살이를 감수하며 한글을 연구했고, 끝내 1947년 '우리말큰사전'을 편찬했다. '말은 사람의 특징이요, 겨레의 보람이요, 문화의 표상이다'라고 선생들은 머리말에 적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한글만이 우리의 생각을 온전히 담아낼 수 있다"며 "김소월의 『진달래꽃』, 윤동주의 『별 헤는 밤』, 방정환 선생의 순수아동잡지 『어린이』, 항일 언론 『대한매일신보』는 순 우리글로 쓰였다. 우리 글을 쓰고 읽을 수 있었기 때문에 우리는 삼천리강산을 잊지 않을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메시지는 한글날을 맞아 일제강점기 한글을 지켜낸 독립운동가들의 정신을 재조명함으로써 일본의 부당한 경제 보복성 수출조치에 맞서 다졌던 위기 극복 의지를 다시금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한글의 과학적인 면모를 예찬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한글은 배우기 쉽고 아름다운 글"이라며 "1945년 무려 78%였던 문맹률은 13년이 지난 1958년 4.1%로 줄었고, 글을 깨친 힘으로 산업화와 민주화를 동시에 이끌 수 있었다. 국어학자들이 목숨으로 지킨 한글이 새로운 나라를 만드는 마중물이 됐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글이 대한민국이며 한글이 우리를 세계와 연결한다"며 "간도, 연해주, 중앙아시아, 하와이를 비롯해 우리 민족이 새로 터를 잡은 곳에서는 어디든지 학교부터 세워 한글을 가르쳤다. 지금도 전 세계 180개 세종학당에서 한글을 배우려는 열기가 아주 뜨겁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경을 넘는 한류의 밑바탕에도 한글이 있었다"며 "우리말 노래를 따라 부르는 젊은이들을 만날 때마다 한글에 대한 자긍심을 느꼈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우리 아이들은 '엄마, 아빠'라는 우리말로 세상과 처음 만난다"며 "우리 역사와 우리 것에 대한 소중함, 미래의 희망이 한글에 담겨 있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한글 탄생의 애틋한 마음을 되새기며 573돌 한글날을 축하한다"면서 "우리 말과 글을 지키고 가꿔온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