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서 총 두발 맞은 英기자 "도시처럼 보이는 지옥이었다"

홍콩 완차이 거리에서 경찰이 쏜 고무총탄에 맞은 토미 워커 프리랜서 여행기자. [트위터 캡처]

홍콩 완차이 거리에서 경찰이 쏜 고무총탄에 맞은 토미 워커 프리랜서 여행기자. [트위터 캡처]

"총소리가 그 어느 때보다 가까이서 들렸다. 그 순간 복부에 갑작스러운 통증을 느꼈다. 나는 내가 고무총탄에 맞았다는 것을 깨닫고는, 반사적으로 쓰러졌다. 시위대와 의료진이 나에게 달려왔다. 나는 '괜찮다'고 말했다."
 
전쟁지역을 취재 중인 종군기자의 글이 아니다. 홍콩에서 벌어진 시위에 취재차 참여했다가 홍콩 경찰이 쏜 고무총탄에 맞은 영국 기자가 쓴 기사의 일부다. 홍콩에서 활동하는 영국 국적의 프리랜서 여행기자 겸 작가 토미 워커는 지난 5일(현지시간) 뉴질랜드 매체 뉴스닷컴 기고를 통해 홍콩에서 직접 경험한 격렬한 시위 상황과 경찰의 무분별한 고무총탄 진압 과정을 생생하게 묘사했다.
 
워커는 지난달 29일 오후 홍콩 완차이 지역에서 벌어진 시위 현장을 취재했다. 거리를 가득 채운 최루탄 연기 때문에 경찰들의 시위 진압용 방패도 제대로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워커는 "완차이 거리는 붉은색으로 변했고, 화염병은 경찰을 향해 높이 치솟았다"고 당시 거리 분위기를 전했다.
지난달 29일 홍콩 완차이 지역에서 시위대가 경찰을 향해 화염병을 던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달 29일 홍콩 완차이 지역에서 시위대가 경찰을 향해 화염병을 던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워커가 고무총탄 세례를 받은 것은 바로 이때다. 최루탄 연기로 한 치 앞을 볼 수 없는 상황에서 경찰들의 고무총탄 사격이 이어진 것이다. 워커는 "동료 기자들과 나는 빛을 반사하는 재킷을 입고 있었지만 경찰들이 두꺼운 연기를 앞에 두고 맹공을 퍼부을 줄은 몰랐다"고 했다.
 
그는 복부에 고무총탄을 한 발 맞은 직후 이마에 또 한 발을 맞았다. 워커는 당시 시위 현장을 "도시처럼 보이는 지옥"이라고 묘사했다.
 
워커는 "(고무탄 한 발을 맞고) 쓰러져 있는 동안 한 발이 더 날아왔다"며 "이번에는 이마를 직격했다. 다행히 헬멧에 맞아 고무총탄과 함께 벗겨졌다"고 전했다. 그는 "그러나 1인치만 더 아래에 맞았다면 미간에 명중했을 것"이라고 당시 위험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지난달 29일 홍콩 완차이 지역에서 한 기자가 시위 현장을 촬영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달 29일 홍콩 완차이 지역에서 한 기자가 시위 현장을 촬영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관련기사

 
워커가 시위 현장에서 고무총탄에 맞은 그 날은 다른 외신기자도 경찰이 쏜 고무탄에 맞아 크게 다친 날이다. 현장을 취재하던 ‘수아라 홍콩뉴스’ 신문 기자 베비인다가 고무총탄에 오른쪽 눈을 맞아 영구 실명한 것이다. 
 
워커는 시위대에 대한 홍콩 경찰의 맞대응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는 점을 우려하기도 했다. 기고문에서 워커는 "경찰들은 산발적이고 무차별적으로 총격을 가하고 있는 것이 분명했다"며 "경찰들의 부주의한 사격이 증가하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고무총탄에 복부와 이마를 맞은 워커는 최루탄 가스로 자욱한 거리에서 벗어나 한 상점에 들어가 위기를 모면했다고 한다. 그는 "건너편 가게를 발견하고는 뛰어들어가 쓰러졌다"며 "2분도 안 되는 시간이었지만 최루탄 가스는 몹시 고통스러웠다"고 회상했다.
 
기고문에는 시위대의 저항에 대한 묘사도 포함돼 있다. 워커는 홍콩 시위대에 대해 "혼란에도 불구하고 시위대의 연대는 아름다웠다"며 "홍콩인들의 헌신적인 모습을 봤고, 새로운 홍콩 국가 '홍콩의 영광'도 들었다"고 썼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