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 혐의’ 마이크로닷 부모 1심 판결 불복…항소

래퍼 마이크로닷의 아버지 신모씨. [연합뉴스]

래퍼 마이크로닷의 아버지 신모씨. [연합뉴스]

지인들에게 수억원을 빌린 뒤 해외로 달아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래퍼 마이크로닷(26·본명 신재호)의 부모가 항소했다.
 
10일 청주지법 제천지원에 따르면 마이크로닷의 아버지 신모(61·구속)씨와 어머니 김모(60)씨는 사기 혐의에 대한 1심 판결해 불복해 이날 변호인을 통해 항소장을 제출했다.
 
청주지법 제천지원 형사2단독 하성우 판사는 지난 8일 신씨에게 징역 3년, 김씨에게는 징역 1년을 각각 선고했다. 다만 김씨는 피해 복구 또는 합의 기회를 부여하기 위해 법정구속하지는 않았다.
 
하 판사는 “신씨 부부는 돈을 빌린 뒤 갚을 의사가 없던 것으로 보인다”며 “빚이 재산을 초과한 상태에서 피해자들에게 막대한 돈을 빌린 죄질이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자들은 오랜 기간 경제적 고통을 받았고 일부 피해자는 스트레스를 받고 투병 중 숨지기도 했다”며 “지난 20년간 피해 변제를 위한 노력을 하지 않은 점과 일부 합의서가 제출됐으나 나머지 피해자들이 엄벌을 탄원하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신씨 부부는 20여년 전인 1990∼1998년 충북 제천에서 젖소 농장을 운영하면서 친인척과 지인 등 14명에게 약 4억원을 빌린 뒤 이를 갚지 않고 1998년 5월 뉴질랜드로 달아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앞서 청주지검 제천지청은 신씨에게 징역 5년을, 김씨에게는 징역 3년을 각각 구형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