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외부위원 조사'에 교섭단체인 언론노조도 성명

KBS 여의도 사옥. [연합뉴스]

KBS 여의도 사옥. [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자신의 유튜브 방송인 '알릴레오'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PB) 김경록씨 인터뷰 전문을 공개하면서 KBS보도 등을 비판한 뒤 파장이 거세지고 있다.
 
KBS 사측이 9일 외부 인사가 참여하는 조사위원회 구성을 결정하고 법조팀을 취재에서 배제하는 등 후속 조치를 발표하자 10일 KBS기자들은 연이어 반발의 목소리를 연이어 냈다. 이어 교섭대표인 전국언론노동조합 KBS 본부(언론노조)도 사측을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언론노조)는 이날 오후 입장을 내고 "내부 기구가 있는데도 사측이 일방적으로 외부위원이 참여하는 조사위원회 구성을 발표한 것에 심히 유감"이라며 "취재 기자들의 업무 배제를 위해 특별취재팀을 구성한다는 의혹이 사실이라면 즉시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KBS노동조합도 같은 날 오후 성명을 내고 조사위원회 구성과 특별취재팀 편성은 "명백한 취재, 제작 자율성 침해"라며 "(양승동 KBS 사장은) 유시민을 믿을 것인지 공영방송 KBS (기자)를 믿을 것인지 빨리 정하라"고 성토했다.
 
KBS 측은 조사위원회와 특별취재팀을 예정대로 운영할 계획이라는 입장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