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출국한 육군 간부 가방서 실탄 2발 발견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검색대. [연합뉴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검색대. [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을 출국하려던 한 현역 육군 간부의 가방에서 실탄과 탄피가 발견됐다.  
 
10일 인천국제공항경찰단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10시2분쯤 인천공항 제1터미널 검색실에서 수하물을 확인하던 한 직원이 실탄 2발과 탄피 1개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실탄과 탄피는 육군 제1항공여단 소속 A준위의 가방에서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A준위는 별다른 조사를 받지 않고 출국했다.  
 
이 실탄의 종류는 M60 기관총 7.62㎜로 알려졌으며 A준위는 지난 8월 사격훈련 뒤 실탄과 탄피를 챙겼다가 가방에 방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준위가 현역 군인인 점을 들어 사건을 군 수사당국에 넘겼다.
 
군 수사당국은 A준위가 귀국하는 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