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필름제조 공장 화재 큰 불길 잡혀…1명 경상

[연합뉴스]

[연합뉴스]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 휴대전화 배터리 커버필름 제조 공장에서 11일 오전 4시 55분께 화재가 발생했다. 큰 불길은 1시간 30여분 만에 잡혔다.
 
이날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신고 접수 7분여 만에 현장에 도착해 진화 작업을 했으며, 오전 5시 7분께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경기소방재난본부는 화재진압차, 화학구조대, 지휘차 등 총 46대 소방인력 93명을 투입한 끝에 이날 6시 22분 대응 1단계를 해제하고, 신고 접수 1시간 30여분만인 6시 27분 초진(불길을 통제할 수 있고 연소확대 우려가 없는 단계)했다.
 
이 불로 공장 1개 동 약 1300㎡가 모두 탔으며 설비 일부도 소실됐다. 또 A(36)씨가 화재 연기를 마셔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