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위해 매년 2조원 재정투입”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변선구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변선구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소재·부품·장비 핵심전략품목의 공급망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100+α에 해당하는 품목과 품목별 우선순위를 결정해 맞춤형 전략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홍 부총리는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1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 모두발언에서 “(소재·부품·장비) 핵심전략을 뒷받침할 수 있는 특별법의 연내 개정을 추진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는 일본의 대한국 수출 규제 100일을 맞아 가동됐다.
 
홍 부총리는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특별회계를 신설해 매년 2조원 이상 재정을 투자하겠다”며 “가치사슬(VC) 구축을 위해 경쟁력위원회 산하 실무추진단과 대·중·소 상생협의회 등을 통해 기업 간 협력모델을 발굴하고 맞춤형 패키지 형태의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3가지 핵심전략을 뒷받침할 수 있는 추진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주요 대책의 법적 근거가 되는 특별법이 연내 개정되도록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범정부 차원에서 일본 수출규제에 대해 대응한 결과, 수입선 다변화와 민간투자 등에서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3대 품목 중 하나인 불산액의 경우 중국과 대만 등의 국가로 수입국을 다변화해 일부 생산공정에 투입 중”이라며 “주요 소재와 부품에 대한 민간투자고 확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올해 2700억원 규모의 추경을 집행해 대·중·소 기업 간 협력모델 개발도 추진 중”이라며 “반도체 소재·부품 등에 대한 외국인 투자기업의 국내투자 의향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소재·부품·장비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기업 간 협력방안도 회의 안건으로 올랐다.
 
홍 부총리는 이를 두고 “대·중·소기업의 상생협력을 만드는 것은 관련 산업 경쟁력 강화의 핵심”이라며 “협동 연구개발, 공급망 연계, 공동 투자, 공동 재고 확보 등 기업 간 협력모델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홍 부총리는 “기업 간 협력사례는 관련 위원회에서 발굴할 예정이며, 예산과 정책자금, 규제 특례 등의 형태로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홍 부총리는 회의에 참석한 기업들이 주 52시간 근무제 적용 완화를 거론하자 “관련해 보완할 수 있는 정부 대책이 무엇인지 논의 중”이라며 “관련 논의를 이번 달 안에 마무리하려 한다”고 답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