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윤석열 등장 과거사위 보고서, 서명도 없는 출처불명"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 권고 관련 수사단의 여환섭 단장(청주지검장)이 지난 6월 4일 서울 동부지검에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과 건설업자 윤중천 씨에 대한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이날 검찰은 김 전 차관과 윤씨를 함께 구속기소 했다. [연합뉴스]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 권고 관련 수사단의 여환섭 단장(청주지검장)이 지난 6월 4일 서울 동부지검에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과 건설업자 윤중천 씨에 대한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이날 검찰은 김 전 차관과 윤씨를 함께 구속기소 했다. [연합뉴스]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원주 별장 접대 의혹을 올해 2차로 수사했던 여환섭 대구지검장이 11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윤중천에게 '윤석열'을 아냐고 물어보자 ‘그런 얘기를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고 말했다. 또 "2013년 1차 수사 당시 압수한 윤중천의 휴대폰 연락처에 1000명 가까운 사람의 이름이 있었지만 ‘윤석열’은 없었다"고 밝혔다.
 
이날 한겨레신문은 “2013년 김학의 차관 별장 성접대 1차 수사 당시 ‘윤석열’ 이름이 나왔고, 대검 진상조사단에서도 ‘윤중천이 윤석열과 친분이 있다’는 진술을 확보했으며 진상조사단은 이런 사실을 검찰 수사단에 넘겼으나 덮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여 지검장은 이런 사실을 정면으로 부인했다.
 
여 지검장은 올 4월~6월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장을 맡았다. 다음은 여 지검장과의 일문일답.
 
재수사 당시 ‘윤 총장과 아는 사이일 것’이라는 의혹이 있었나.
법무부의 검찰과거사위원회에서 수사권고가 넘어올 때 (윤중천) ‘면담보고서’가 넘어왔다. 일방적인 청취 보고인데 거기 한상대, 윤갑근 등과 함께 윤석열 이란 이름이 언급돼 있긴 했다.
 
면담보고서는 누가 작성한 건가.
과거사위원회 조사위원 중 한 명이 윤중천과 차를 마시면서 작성한 건데 정식 조사 보고서가 아니다. 조사단 한명이 면담해서 들은 것처럼 보고서가 되어 있는데 녹음을 해놓은 것도 아니고, 차를 마시면서 자연스럽게 이야기를 했다더라. 그냥 소파에 앉아서 ‘당신 법조인 많이 알지’라고 물어보니까, 자랑삼아 얘기한 것으로 보인다. 
 
윤중천이 유명한 법조인들을 이야기하면서 지나가며 언급한 것처럼 적혀 있었다. 안다는 것도 아니고 모른다는 것도 아니고 애매하게 되어있었다. 그런 이야기를 했는지도 의문이다. 며칠 후 윤중천을 불러서 그 부분을 묻는데, 윤중천은 그런 얘기를 한 적 없다고 나온다.
 
윤석열 이름을 말한 진술에 신빙성이 없다는 뜻인가.
여러 명을 등장시키면서 그냥 얘기한 것 같다. 조사단이 윤중천을 앞에 두고 작성한 보고서가 아니고 만난 뒤에, (조사받고) 윤중천이 떠나고 나서 복기해 요약해 놓은 보고서다. 녹취도 없고, 보고서에 윤중천의 서명도 없다. 출처 불명이라 내용을 믿기 어렵다.
 
면담보고서를 지금 가지고 있나.
수사단장일 때 본 것이고 지금은 없다.
 
재수사 때 보고서 내용을 윤중천에게 확인했나.
(내가 맡은) 수사단으로 (사건이) 넘어왔을 때  윤중천에게 ‘윤 총장을 아느냐’고 물어봤더니 ‘모를뿐더러, (당시 과거사위 조사에서) 그런 얘기를 한 적도 없다’고 부인했다.
 
재수사를 하면서 넘겨받은 2013년 1차 수사기록에 윤 총장 이름이 나왔나.
없다. 윤중천의 옛날 전화번호부나 휴대폰, 명함, 수첩 이런 데에도... 윤석열 이름은 아무 데도 없다. 윤 총장을 안다는 흔적이 전혀 없다. 1차 수사 당시 압수한 윤중천 휴대폰 연락처에 1000명 가까운 사람의 이름이 있다. 아는 사람이면 다 적혀있다. 옛날 검찰청 무슨 계장, 여직원, 경찰관, 파출소 순경까지 적혀있다. 고위경찰관, 군인도 많은데 거기에 ‘윤석열’은 없었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의혹을 재수사한 여환섭(청주지검장) 단장이 지난 4월 서울동부지검 청사에 출근하며 기자들에게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의혹을 재수사한 여환섭(청주지검장) 단장이 지난 4월 서울동부지검 청사에 출근하며 기자들에게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부터 대구고검 및 산하기관 국정감사를 진행한다. 여 지검장에게 여야 의원들이 관련 질의를 할 전망이다. 박지원 무소속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대구지검 여환섭 지검장도 오늘 국감을 받는다”면서 “여 지검장의 솔직한 답변을 기대한다”고 적었다.

 
대검은 해당 보도가 사실무근이라고 발표했다. “진상조사단이 김학의 전 차관 사건 조사 및 심의 결과를 발표하면서 3명을 윤중천 관련 비위 의심 법조관계자로 특정해 수사촉구한 바 있는데, 당시 윤 총장에 대해 아무런 조치 요구를 한 바 없다”는 ‘법무부 과거사위 권고 관련 검찰 수사단 입장’도 전했다.
 
심새롬·박태인 기자 saerom@joongang.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