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병수 "유시민씨, 싸가지없이 말하는 재주로 언론 단죄"

서병수 전 부산시장 페이스북

서병수 전 부산시장 페이스북

서병수 전 부산시장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KBS 양승동 사장을 향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유 이사장이 유튜브를 통해 공개한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의 자산관리인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차장 인터뷰를 둘러싼 논란의 책임을 두 사람에게 돌린 것이다.
 
서 전 시장은 11일 페이스북에 유 이사장을 “유시민씨”라고 지칭한 뒤 “대놓고 ‘싸가지 없는 소리를 싸가지 없이 말하는 재주로’ 검찰을 난도질하며 법원을 욕보이고 언론을 단죄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 전 시장은 “노무현 대통령의 정치적 경호실장을 자처했을 때만 하더라도 노 대통령을 두고 ‘윤리적인 잘못이 있다면 그에 따르는 비판을 받아야 한다’고 했었다. 그때는 ‘싸가지 없이 말하는 재주’는 있지만 때로는 ‘옳은 소리’를 하고는 했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제 문재인 대통령의 정치적 경호실장을 자처하는데 지금은 대놓고 ‘싸가지 없는 소리를 싸가지 없이 말하는 재주’로 언론을 단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 전 시장은 “그 장단에 또 놀아나는 게 KBS 사장이라는 사람”이라며 양승동 KBS 사장을 겨냥해 비난을 이어갔다.  
 
서 전 시장은 “아시다시피 이 KBS 사장이라는 사람은 세월호 참사 당일에 노래방 가서 유흥을 즐긴 사람”이라며 “그런데도 KBS 사장 자리에 앉아보겠다는 일념 하나로 세월호 참사를 상징하는 노란색 리본 배지를 달고 다닌 사람이다. 이토록 야비한 이중성에도 KBS 사장 자리에 앉힌 문재인 정권”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때 눈치챘어야 했다. 이 친문 좌파 집단의 특권의식과 반칙행위를 그때 알아챘어야 했다”며 “이제는 무섭기까지 하다”고 말했다.  
 
서 전 시장은 “밖으로는 북한의 김정은을 구하기 위해 동맹을 흔들고 우방 관계를 파탄 냈고 안으로는 386 운동권, 참여연대, 민변, 민노총 일자리 만들어주느라 서민 경제를 파탄 냈고 우리 경제의 생태계를 박살 냈고 급기야 친문과 좌파가 누려온 특권과 특혜와 위선을 평등과 공정과 정의라고 바득바득 우겨대는 이들이 이제는 무섭다”며 이리 무섭기에 결코 그냥 두어서는 안 되겠다. 새삼 각오를 다진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