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정치검찰’ 문제 출제 교사에 “정치선동, 스승 자격 없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왼쪽)과 그가 1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내용. [뉴스1·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왼쪽)과 그가 1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내용. [뉴스1·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2일 부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정치 검찰’을 다룬 중간고사 문제가 출제된 것에 대해 “부산시 교육감은 해당 교사를 엄격히 징계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관련 기사를 링크하며 “윤석열 검찰을 비하하는 문제를 출제한 정치선동 교사는 스승의 자격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하 의원은 이어 “어디 소속인가 보니 역시 전교조 소속”이라며 “전교조는 대한민국에 해악만 끼치는 집단으로 변질된 지 오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국파면 부산시민연대 차원에서도 항의 방문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부산 해운대구갑을 지역구로 둔 하 의원은 지난달 자유한국당 부산시당과 ‘조국파면 부산시민연대’를 결성한 바 있다.
 
부산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부산의 한 고교에서 지난 8일 치른 한국사 중간고사에는 ‘한 SNS에 올라온 글이다. 이 글과 가장 관계 깊은 인물을 보기에서 고른 것은?’이라는 문제가 출제됐다.  
 
해당 글은 지난달 7일 서지현 수원지검 성남지청 부부장검사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삭제한 것으로 ‘보아라 파국이다 / 이것이 검찰이다 / 거봐라 안 변한다 / 알아서 이젠 부디 / 거두라 그 기대를 / 바꾸라 정치검찰’이라는 내용이다.
 
보기로는 ㄱ.조국, ㄴ.이인영, ㄷ.윤석열, ㄹ.나경원등 4명의 이름을 제시됐으며 두 명씩 짝을 지어 5개 문항 중 선택하게 했다. 해당 문제는 ‘조국-윤석열’을 정답으로 채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