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가구' 강화 섬마을 살인사건, 용의자 단서 하나 발견 못했다

인천 강화도의 작은 섬마을에서 살해된 80대 노인의 시신이 발견된 지 한 달이 지났지만, 용의자의 행방은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뉴스1]

인천 강화도의 작은 섬마을에서 살해된 80대 노인의 시신이 발견된 지 한 달이 지났지만, 용의자의 행방은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뉴스1]

인천 강화도 한 주택에서 80대 할머니가 숨진 채 발견된 지 한 달이 지났지만, 용의자의 행방은 여전히 묘연하다.  
 
12일 인천 강화경찰서에 따르면 인천시 강화군 1층짜리 단독주택에 혼자 살던 할머니 A씨(84)가 숨진 채 발견된 시점은 추석 연휴를 이틀 앞둔 지난달 10일이다.  
 
A씨가 살던 마을은 강화도 북단에 있으며 북한과 맞닿은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인근이다. 해병대 초소 2개를 지나야 들어갈 수 있는 곳으로 7가구 10여명이 사는 작은 마을이다.
 
발견 당시 A씨는 머리에 피를 흘린 채 거실 바닥에 쓰러져 숨진 상태였다. A씨는 당일 오후 1시30분쯤 한 이웃 주민에 의해 발견됐다. 이 이웃 주민은 “어머니가 연락을 받지 않으니 집에 한번 가 봐 달라”는 A씨 아들의 부탁을 받고 A씨 집에 들렀다.  
 
경찰은 A씨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머리 뒷부분에서 발견된 상처는 외력에 의한 것”이라는 1차 구두소견을 전달받았다. 경찰은 부검 결과를 토대로 A씨가 둔기에 맞아 숨진 것으로 보고 용의자 추적에 나섰다. 그러나 사건이 한 달이 지나도록 용의자를 특정할 만한 주요 단서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건 발생 초기 강화서 강력팀 10명뿐 아니라 인천지방경찰청 강력계 형사 등 30여명을 추가로 투입하고 이웃 주민과 A씨 주변 인물의 행적도 수사하고 있다. 피해자와 원한 관계가 있는 이웃 주민 등 주변 인물을 상대로 수사를 확대하는 중이다. 경찰은 평소 A씨와 자주 다투는 등 원한 관계가 있던 인물이 있었는지 등도 추가로 확인하고 있다.  
 
그러나 큰 소득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자택을 정면으로 비추는 폐쇄회로(CC)TV가 없고 용의자로 추정할 만한 인물의 모습도 담기지 않아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용의자라고 특정할 만한 이는 아직 없다”면서도 “의심이 가는 인물 몇 명이 있어 알리바이를 확인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국과수의 정밀부검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았다”며 “그 결과가 나오면 이를 토대로 계속 수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