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9층짜리 오피스텔 화재…1명 연기 흡입해 중상

진주 오피스텔 화재. [경남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진주 오피스텔 화재. [경남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경남 진주시 봉곡동 한 9층짜리 오피스텔 5층에서 14일 오전 1시 14분께 불이 났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 불로 화재가 시작된 곳으로 추정되는 집에 있던 A(25·여)씨가 연기를 흡입해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A씨가 연기를 많이 흡입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거와 사무실로 사용되는 오피스텔에는 30여명이 있었지만, A씨를 제외한 나머지는 소방 당국의 도움을 받거나 스스로 대피해 추가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불은 오피스텔 10㎡와 가재도구 등을 태운 후 2500만원 상당(소방서 추산) 재산피해를 내고 30여분 만에 잡혔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