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 갈게” 한 달 넘게 연락두절…수련원서 부패한 시신으로

제주지방경찰청 전경. [뉴스1]

제주지방경찰청 전경. [뉴스1]

 제주시의 한 명상수련원에 갔던 5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제주시 내 명상수련원에서 부패가 진행된 시신이 발견돼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숨진 A씨(57)는 8월 30일 제주시에 있는 한 명상수련원에 수련하러 가겠다고 집을 떠난 뒤 9월 1일부터 연락이 두절됐다. A씨 부인은 한 달 넘게 남편과 연락이 안 되자 15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해당 명상수련원을 갔다가 모기장 안에 숨져있던 A씨를 발견했다. 시신은 부패가 진행돼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명상수련원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하고 있다”며 “부검을 통해 범죄 혐의점 등을 밝힐 방침”이라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