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의문사' 홍콩 소녀, 모친은 "정신이상 증세로 극단선택"

바닷가에서 나채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된 15세 홍콩 여학생. [연합뉴스]

바닷가에서 나채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된 15세 홍콩 여학생. [연합뉴스]

홍콩 바닷가에서 나체 상태의 15세 여학생이 숨진 채 발견돼 사인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자 고인의 어머니가 딸은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일각에서는 소녀가 홍콩 반(反)정부 시위에 참여했다며 홍콩 경찰에게 살해된 뒤 바닷가에 버려진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천옌린(陳彦霖)의 어머니 호씨는 현지 방송인 TVB와 인터뷰에서 "나는 딸이 살해당한 것이 아니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사실을 명확히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호씨는 "경찰 수사 과정에서 딸에 관한 모든 폐쇄회로(CC)TV 영상을 볼 수 있었다"면서 "화면 속 딸의 모습은 일반적이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그는 "딸이 최근 낯선 남성의 목소리가 들리며 자기에게 무언가를 지시한다고 말하는 등 정신 질환 증세를 보였다"며 "잠을 쉽게 자지 못하고 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호씨는 또 "딸이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시위 초기인 6월에는 전단을 돌리는 등 시위에 참여한 것은 맞지만 7월부터는 시위의 성격이 변했다"면서 "시위대와 거리를 뒀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딸을 평온하게 쉬게 해주고 싶다"며 "밤늦게까지 전화를 거는 등 가족들을 괴롭히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지난달 19일 실종된 천옌린은 사흘 후 홍콩 정관오의 바닷가에서는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천옌린은 옷을 입지 않고 있었다. 경찰은 시신에서 타박상이나 성폭행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타살 의혹이 없다고 결론 내렸다. 
 
하지만 홍콩에서는 천옌린이 살해당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혹이 거세게 일었다. "경찰이 여성 시위자를 성폭행한 후 살해했다", "시위대를 폭행해 살해한 후 시신을 바다에 버렸다" 등의 소문까지 돌면서 홍콩 시위대는 천옌린의 사인 진상규명을 강력하게 촉구하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