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한국당 장외집회 비판 “꼼수 정치에 국민들 염증 느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19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19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자유한국당의 광화문 대규모 장외집회에 대해 “한국당의 습관성 장외집회는 당원과 당직자, 보좌진들을 강제동원해서 인증샷까지 요구하는 억지 집회”라고 비판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제는 국민의 엄중한 요구인 검찰개혁과 민생을 챙겨야 할 때”라며 “한국당은 검찰개혁과 민생을 살피는 국회의 시간에 성실하게 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민생 현안들이 산적해 있고, 검찰개혁과 선거법 등 주요 법안 처리에 힘써야 하는 시간에 거리를 전전하며 지지율을 올려보려는 꼼수 정치에 국민들은 염증을 느끼고 있다”며 “한국당은 여전히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바짓가랑이만 붙잡은 채 검찰개혁을 방해하려는 모습을 보인다”고 했다. 이어 “이제 한국당도 밥값을 해야 한다”며 “패스트트랙 수사에 성실히 임하고, 국정감사에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와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에 협력하고 산적한 민생 현안을 푸는데 함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국감 처음부터 끝까지 민생을 도외시한, 그것도 지역위원장들이 300∼400명씩 강제로 동원해서 하는 집회야말로 국론을 분열시키는 원인이 어디서 나오는지를 보여준다”고 연합뉴스를 통해 말했다. 이어 박 원내대변인은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서초동 집회는 지난 주말로 그만둔다고 얘기했는데, 한국당은 오늘 ‘총정리’ 집회를 한다고 한다”며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민을 갈라치기하고 있는 주체가 누구인지 국민이 옳게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자유한국당은 오후 1시부터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정부의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는 장외집회를 열고 있다. ‘국민의 명령! 국정 대전환 촉구 국민 보고대회’라고 이름 붙인 이번 집회에는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와 국회의원, 당협위원장, 당직자 등이 참석한다. 집회 후 참석자들은 청와대 인근 청운효자동 주민센터까지 가두행진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