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이 재떨이"···청주교대 단체대화방 여학생 성희롱 논란

[연합뉴스]

[연합뉴스]

청주교대 남학생들이 여학우를 성적으로 대상화하는 등 성희롱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제기돼 학교가 조사에 나섰다.  
 
9일 청주교대 등에 따르면 이 대학에는 일부 남학생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나눈 대화 내용을 폭로하는 대자보가 8일부터 붙어 있다.
 
대자보 제목은 ‘여러분들의 단톡방은 안녕하신가요?’이다. 대자보는 모두 세 장으로, 첫 장에는 대자보 게시 이유 등이 담겼고 나머지 두 장에는 문제의 발언들이 정리돼 적혔다. 
 
이 글을 작성한 학생은 대자보에서 “일부 남학우들의 대화방 존재를 알게 된 후 큰 충격과 상처를 받았다”며 “대화방에 있는 남학우 중 5명의 언행을 고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대자보에 따르면 해당 남학생들은 지난 3월부터 8월까지 단체대화방에서 여학우들의 사진을 올려 외모 등을 평가하거나 성적 발언을 하고 비방했다.
 
그 과정에서 한 여자 동기의 사진을 놓고 “면상이 도자기 같냐. 그대로 깨고 싶게”, “재떨이 같다”, “침 뱉고 싶다” 등과 같은 말이 나오기도 했다. 
 
또 지난 5월 교생실습을 하며 만난 초등학생을 ‘사회악’으로 지칭하거나 ‘한창 맞을 때’라고 표현했다. 
 
이들의 대화는 지난 8월 다른 여학생이 방에서 오고 간 대화 내용을 알게 된 뒤 끝이 났다. 
 
현재 학교 본관과 체육관에 있던 대자보는 누군가 떼어낸 상태다. 청주교대는 총학생회 등을 대상으로 내용 확인에 나설 계획이다. 
 
청주교대 관계자는 “유사 사례가 있는지도 확인하겠으며, 추후 이런 일이 다시 생기지 않도록 조처하겠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