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수익 25%가 TV조선으로? …"사실 확인 중"

트로트가수 송가인 [사진 포켓돌스튜디오]

트로트가수 송가인 [사진 포켓돌스튜디오]

트로트 가수 송가인의 수익금 중 상당 부분을 TV조선이 가져간다는 의혹에 대해 TV조선이 “사실관계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15일 매체 더팩트는 송가인은 수익금의 50% 정도만 정산을 받고 나머지는 소속사와 TV조선이 나눠 갖는 구조라며 해당 계약은 2020년 연말까지 유효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TV조선은 송가인이 벌어들인 수익금 중 25%를 가져가는 셈이며, TV조선 ‘미스트롯’ 출연자인 정미애, 홍자, 정다경의 수익금 중 상당 부분도 TV조선이 가져간다.  
 
해당 내용이 알려지자 "수익이 있는 행사에 동참하면 안 되겠다", "프로그램 대박 나서 광고수익 챙겼으면 된 것 아닌가?", "25%나? 너무 많이 뺏어가네", "재주 부리는 사람과 수익 챙기는 사람이 따로 있는 구조" 등 비판 의견이 이어졌다.  
 
이에 TV조선은 여러 매체에 “의혹을 접하고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면서도 "방송 전 출연자들에게 설명하고 동의를 구한 내용"이라고 밝혔다.  
 
송가인은 TV조선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트롯'에서 우승하며 데뷔했다. 프로그램 종영 후 행사와 예능, 콘서트 활동 등 종횡무진 활약하며 트로트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