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 ‘유흥업소 논란’ 건물 12억 지방세 폭탄

군 복무를 마친 그룹 빅뱅의 대성이 10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지상작전사령부에서 나와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군 복무를 마친 그룹 빅뱅의 대성이 10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지상작전사령부에서 나와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룹 빅뱅 대성(30)이 자신의 건물과 관련해 12억원의 세금을 납부할 것을 요구 받았다.
 
20일 채널A ‘뉴스A’ 측은 “문제가 된 대성의 건물이 10억원이 넘는 세금 폭탄을 맞았고, 건물을 담보로 대부업체에서 빌린 돈을 50억원 넘게 안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세무당국은 최근 대성이 지난 2017년 인수한 건물에 대해 취득세와 재산세가 일반음식점이 입주한 기준으로 부과돼 탈루된 세금이 있다고 판단, 추가된 지방세 약 12억원을 내라고 납부고지서를 보냈다.
 
대성 건물의 지하 1층과 지상 5층~8층에선 유흥업소가 영업한 사실이 확인됐다. 대성 측은 유흥업소 운영 사실을 몰랐다고 해명했지만, 세무 당국은 중과세는 이와는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또한 서울지방국세청은 유흥업소를 상대로 개별 소비세 탈루 의혹 조사도 진행 중이다. 대성은 지난 10일 전역했다.
 
매체는 대성 측이 건물을 담보로 대부업체에서 52억원을 빌렸다고 전했다. 대성은 2017년 310억원을 주고 건물을 사면서 은행 대출을 받았는데, 400억원대 매물로 내놓은 건물이 팔리지 않고 은행 대출 기간이 끝났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경찰은 대성을 소환해 유흥업소의 불법영업 사실을 알면서도 방조했는지를 조사할 계획이다.
 
대성이 소유한 건물의 입주 업소들이 불법 유흥주점을 운영하고 있다는 의혹은 지난 7월 불거졌다. 당시 대성은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보도내용의 본 건물은 제가 입대 직전 매입 후 지금까지 제 명의로 돼있는 건물”이라며 “본 건물 매입 당시 현재의 세입자들이 이미 입주한 상태에서 영업이 이뤄지고 있었기에 해당 업체들의 불법 영업의 형태에 대해서 제대로 인지하지 못했다. 불법 행위가 확인된 업소에 대해서는 즉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며, 건물주로서의 책임에 대해서도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