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세 오른 SK바이오팜, 새 뇌전증 치료제 임상 1상 개시한다

 
SK바이오팜이 미 식품의약국(FDA)로부터 판매 허가를 받은 엑스코프리에 이어 새로운 뇌전증 신약 개발에 착수했다. 
SK바이오팜은 최근 FDA로부터 자체 개발한 엑스코프리(성분명 세노바메이트)의 판매 허가를 받은 바 있다. 자체 개발 신약으로 FDA의 판매 허가를 받은 건 SK바이오팜이 국내에선 최초다. 
 
SK바이오팜 연구진의 모습. [사진 SK바이오팜]

SK바이오팜 연구진의 모습. [사진 SK바이오팜]

 
3일 SK바이오팜은 “FDA로부터 새로운 뇌전증 신약후보 물질(프로젝트명 SKL24741)의 임상 1상에 대한 IND(Investigational New Drugㆍ임상시험 계획 승인)를 받아 2020년부터 임상 1상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SK바이오팜은 이미 엑스코프리를 개발했지만, 뇌전증은 발작 증세가 다양해 그만큼 다양한 약물이 필요하다. 실제 뇌전증 환자의 약 60%는 뇌전증 치료제를 복용해도 여전히 발작이 계속되고 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엑스코프리 출시에 성공한 만큼 그 이후의 후속 약 개발에 착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뇌전증이란 뇌 특정 부위에 있는 신경 세포가 흥분 상태에 있어 발작이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질환이다. 만성화되면 뇌 손상은 물론 신체적, 정신적 장애를 초래한다. 미국 내에서만 매년 2만여 명의 뇌전증 환자가 새로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상 1상 미국서 진행  

임상 1상은 SK바이오팜의 미국 법인인 SK라이프사이언스를 통해 이뤄진다. 2020년부터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SKL24741의 안전성 등을 평가할 계획이다. 앞서 진행된 동물 실험에서 SK바이오팜은 SKL24741의 약효를 확인한 바 있다. SK바이오팜은 이 물질 외에도 현재 총 40만여 종의 중추신경 특화 화합물을 보유 중이다. 이 중 2만5000종은 자체적으로 합성해 낸 것이다. 조정우 SK바이오팜 대표는 “신약 파이프라인을 꾸준히 강화해 중추신경계 분야의 글로벌 리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기 기자 retalia@joongang.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