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백원우 별동대 특감반원, 文정부 출범 직후 靑 파견"

자유한국당은 지난1일 국회에서 곽상도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친문 게이트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창성동 별관에서 백원우 팀이 활동했으며 각종 불법사찰과 인사, 수사에 개입 지시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2일 창성동 별관 전경. [뉴스1]

자유한국당은 지난1일 국회에서 곽상도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친문 게이트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창성동 별관에서 백원우 팀이 활동했으며 각종 불법사찰과 인사, 수사에 개입 지시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2일 창성동 별관 전경. [뉴스1]

 
‘별동대’로 불리는 이른바 ‘백원우 특감반’ 소속 행정관들이 2017년 문재인 정권 출범 직후 청와대로 파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백원우 특감반은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하명수사’ 의혹에 휩싸인 조직이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실이 복수의 사정 당국 관계자 등을 통해 확인한 내용에 따르면, ‘백원우 특감반’에 소속된 경찰 출신 A행정관은 지난 2017년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청와대로 파견됐다. 숨진 검찰 출신 B행정관 역시 정권 출범과 동시에 청와대로 파견간 것으로 파악됐다. 이 때문에 행정관 2명으로 구성된 ‘백원우 특감반’이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부터 가동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2017년 경정(5급) 신분이었던 A행정관은 청와대에 파견된 해인 2017년 12월 총경 승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 경찰 관계자는 “유능하고 신망도 두터워 굳이 청와대 파견을 가지 않았더라도 총경 승진에 문제가 없었을 거로 보는 사람이 많다”며 “청와대 파견을 가는 바람에 논란이 큰 사건에 휘말려 주변에서도 안타까워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고 전했다.  
 
A행정관은 현재도 청와대 재직 중이다. 전날(2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A행정관은 “김기현 사건에 대해 당시 전혀 몰랐고, 관심도 없던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또 숨진 검찰 출신 B행정관은 동료였던 A행정관에게 지난달 21일 전화를 걸어 “앞으로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 A행정관과는 상관없고, 개인적으로 감당해야 할 일인 것 같다”고 말하는 등 세 차례 통화했다고 전했다. 두 행정관이 함께 울산에는 내려갔지만 ‘김기현 사건’과는 무관하다는 취지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청와대의 이 같은 설명에 대해 “죽은 자가 말이 없는 지금, 산 자의 변명이 늘어만 간다”고 비판했다.
 
야권에선 청와대가 두 사람의 구체적 통화 시점과 내용을 공개한 걸 두고 향후 검찰 수사를 대비한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서울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해 B행정관의 휴대전화를 확보한 검찰이 디지털포렌식을 통해 통화내용을 확보했을 경우에 대비하는 성격이라는 것이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