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고민정 SNS 선동정치···靑 오만함 어디서 나오나"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 [뉴시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 [뉴시스]

바른미래당이 7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비판했다. 고 대변인은 6일 '하명 수사' 의혹 관련 검찰 조사를 앞두고 고인이 된 검찰 수사관을 언급하며 오해와 억측으로 엉뚱한 사람을 죄인으로 몰았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고 대변인의 분별력이 오락가락이다. 참고인 검찰 조사를 앞두고 숨진 수사관에 대해 '과도한 수사적 표현'을 붙여 선동정치를 시작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연일 해명을 쏟아내는 청와대와 달리 울산시장 하명수사와 선거개입 의혹에 대한 진상이 구체적으로 드러나고 있는 상황에서 무슨 헛소리인가"라며 "국민을 우습게 아는 위선적이며 추악한 정부"라고 혹평했다. 
 
김 대변인은 "아무도 고인을 죄인으로 지목하지 않았다"면서 "검찰은 참고인이라는데, 청와대는 고인을 죄인으로 단정하는 꼴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를 향해 "그 오만함은 어디서 나오는지 묻고 싶다"며 "거짓 브리핑을 해놓고도 국민에게 미안함이 없는 것인가, 국민적 불신을 키우는 감성적 선동은 멈추고 앞뒤가 맞지 않고 의혹만 키웠던 자신의 발언에 대해 해명부터 하라"고 촉구했다.
 
고 대변인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고인(검찰 수사관)이 '김기현 비리 의혹 사건과 무관하다', '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현장 대면 청취 때문에 갔던 것'이라고 항변했지만 미확인 의혹과 억측이 확대 재생산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결국 청와대 자체 조사 결과브리핑으로 고인이  김기현 비리 의혹 사건과 무관하다는 게 밝혀졌다. 그러나 고인을 의혹 덩어리로 몰아간 이들은 '고인이 이 사건과 무관함이 밝혀졌다'라고 말하지 않았다. 엉뚱한 사람을 죄인으로 몰아갔던 것에 대한 미안함의 표현도 보이지 않는다"고 적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