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게 뒤덮인 하늘···칠곡 팔레트 제조공장 큰 불길은 잡았다

7일 경북 칠곡에 위치한 한 팔레트 제조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주변이 검은 연기로 뒤덮였다. [한국도로공사 앱 캡처=연합뉴스]

7일 경북 칠곡에 위치한 한 팔레트 제조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주변이 검은 연기로 뒤덮였다. [한국도로공사 앱 캡처=연합뉴스]

7일 낮 12시쯤 경북 칠곡군 가산면에 있는 한 플라스틱 팔레트(화물 운반대)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9시간째 진화 중이다. 
 
진화 작업 5시간 30분 만에 큰 불길은 잡혔고 현재는 잔불 정리 중이다. 
 
화재로 인한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불이 인근의 다른 공장으로 번져 공장건물 및 가설건축물 등 11동이 소실됐다. 또 화재로 인해 검은 연기가 공장 부근 하늘을 뒤덮었다.
 
한때 화재가 인근 야산으로 번진 것으로 보였던 산불은 별도 화재로 밝혀졌다. 이 산불은 완전 진화됐다.
 
7일 경북 칠곡에 위치한 한 팔레트 제조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주변이 검은 연기로 뒤덮였다. [경북소방본부=연합뉴스]

7일 경북 칠곡에 위치한 한 팔레트 제조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주변이 검은 연기로 뒤덮였다. [경북소방본부=연합뉴스]

이날 소방당국은 화재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소방헬기 3개 등 장비 40대와 소방관 100여 명을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현재는 화재 대응 1단계로 내린 상태다. 하지만 현장 일대에 강한 바람이 불어 잔불을 끄는데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소방당국은 "완진까지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