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쇼 논란’ 호날두 사태 마무리 수순…경찰 “유벤투스 회신 기다려”

지난 7월 팀 K리그와 유벤투스 FC의 친선경기 중 벤치에 앉아 있는 호날두. [연합뉴스]

지난 7월 팀 K리그와 유벤투스 FC의 친선경기 중 벤치에 앉아 있는 호날두. [연합뉴스]

 
한국에서 ‘노쇼’ 논란을 빚은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소속 유벤투스FC와 세계 정상의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행사를 기획한 더 페스타를 상대로 한 경찰 수사가 곧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9일 경찰은 서울 서대문구 종로구 내자동 서울경찰청사에서 이용표 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정례간담회를 열고 “행사 주최 측에 대한 조사를 여러 차례 했고 유벤투스에 공문을 보내 회신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라며 “회신을 받으면 조사는 끝났다고 보면 된다”고 밝혔다.
 
앞서 사건을 맡은 서울 수서경찰서는 로빈 장(본명 장영아) 더 페스타 대표를 9월부터 수차례 불러 조사하면서 압수수색 등으로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유벤투스 초청 친선경기 유치 과정을 캐물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수사가 마무리 되는 대로 적용할 법리를 확인해 사건을 검찰로 송치할 것으로 보인다.
 
호날두 사태 소송카페 회원 및 법률대리인이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축구협회와 한국프로축구연맹의 ‘호날두 노쇼 사태’ 공동 책임 및 피해자들의 배상을 촉구하고 있다. [뉴스1]

호날두 사태 소송카페 회원 및 법률대리인이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축구협회와 한국프로축구연맹의 ‘호날두 노쇼 사태’ 공동 책임 및 피해자들의 배상을 촉구하고 있다. [뉴스1]

 
한편 지난 7월 26일 K리그 올스타로 구성된 팀 K리그와 유벤투스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친선경기를 가졌다. 당시 홍보와 달리 호날두가 경기에 출전하지 않아 국내 축구 팬들의 분노가 커졌다.
 
특히 이 경기 판매 수익금은 한국 프로스포츠의 단일경기 역대 최대인 약 60억원이고 유벤투스 측이 받을 것으로 추정되는 금액이 300만 유로(약 40억원)인 것으로 전해지면서 더욱 큰 논란을 빚었다.
 
경기 이후 사건이 비화하자 이날 경기를 본 일부 팬들은 더페스타 등을 형사 고소했다. ‘호날두 사태 소송 카페’ 법률지원단은 로빈 장 대표와 한국프로축구연맹 권오갑 총재, NH티켓링크 주식회사 고영준 대표를 사기 및 업무상 횡령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으며, ‘호날두 사태 소송 카페’ 회원 등도 손해배상을 청구한 상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