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매력느껴” 러시아 재벌 4100억짜리 슈퍼요트 두 달 만에 재방문

8일 입항한 슈퍼요트 A 모습. [프린세스요트코리아 제공=연합뉴스]

8일 입항한 슈퍼요트 A 모습. [프린세스요트코리아 제공=연합뉴스]

 
두 달 전 부산 광안대교 주변에서 목격돼 주목받은 러시아 재벌의 초호화 요트 ‘슈퍼요트 A’가 다시 부산을 찾았다.
 
9일 ‘슈퍼요트 A’ 공식 에이전트 프린세스요트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슈퍼요트 A가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 입항했다.
 
러시아 억만장자 안드레이 멜리첸코가 소유한 이 요트는 배 길이만 무려 119m에 달한다. 세계 톱클래스 요트를 꼽을 때면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요트로 뱃값이 4100억원이다.
 
지난 10월 부산 광안대교 앞 해상에 슈퍼요트 A가 처음 등장했을 때, 이 요트를 보려고 중·소형 요트들이 주변에 몰리는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했다.
 
슈퍼요트 A의 부산 재방문은 멜리첸코와 그의 가족들 뜻에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프린세스요트코리아 측 관계자는 “두 달 전 부산 여행에 매력을 느껴서 다시 찾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부산이 선박 관련 용품을 구하기도 쉽고 선주 관련 업무를 하는 것도 편해 여러 가지 목적에서 들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슈퍼요트 A는 12일까지 부산항 여객터미널에 머무를 전망이며 체류가 더 길어질 수도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