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만원 돈뭉치 던지고 나간 기초수급자…“더 어려운 이웃에”

울산에 사는 70대 기초생활수급자 A씨가 자신보다 더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성금을 전달했다. 사진은 9일 오전 울산시 중구 병영1동 행정복지센터에 A씨가 툭 던져놓고 간 현금 300만원. [연합뉴스]

울산에 사는 70대 기초생활수급자 A씨가 자신보다 더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성금을 전달했다. 사진은 9일 오전 울산시 중구 병영1동 행정복지센터에 A씨가 툭 던져놓고 간 현금 300만원. [연합뉴스]

 울산에 사는 한 70대 기초생활수급자가 자신보다 더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성금을 전달했다.
 
9일 울산시 중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쯤 70대 남성 A씨가 병영1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직원 앞에 돈뭉치를 던지고는 밖으로 걸어나갔다. A씨가 던지고 간 돈은 오만원권 60장으로 300만원이었다.
 
직원들은 A씨가 마지막 남은 돈을 건네고 극단적인 행동을 하는 것은 아닐까 걱정하며 곧장 A씨를 뒤따라갔다. 부끄럽다며 계속 자리를 피하려던 A씨는 직원들의 설득에 센터로 돌아왔다.
 
A씨는 “평소 국가의 혜택을 많이 보며 살아가고 있고, 항상 주위의 관심과 도움을 받아 고마움이 크다”며 “연말을 맞아 어려운 이웃이 많을 텐데 나도 조금이나마 누구를 돕는 데 보탬이 되고 싶었다”고 돈을 건넨 이유를 털어놨다.
 
직원들은 대화 도중 A씨의 얼굴을 알아보고는 깜짝 놀랐다고 한다. 동에서 관리하는 기초생활수급자라는 사실을 뒤늦게 알아차리면서다.  
 
A씨는 참전유공자이면서 한쪽 손목이 없는 장애인으로, 참전수당과 장애인연금, 기초생활수급비 등을 지원받는다. A씨는 지원금 중 생활비를 제외한 일부를 수년간 모아 300만원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혼자 살면서 돈을 쓸 일이 크게 없어 조금씩 모았다”며 “남들이 다 하는 일을 처음 해놓고 이목이 집중되는 것이 부담스러우니 절대 얼굴이 알려지지 않게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병영1동 행정복지센터는 A씨가 쾌척한 성금을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의료 지원이 필요한 독거노인과 어려운 가정환경에 처한 학생 등 6가구에 전달할 계획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