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시간 만에 3만 마리 득실···물로만 헹군 텀블러 ‘세균 천국’

최근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 텀블러를 들고 다니는 사람들이 많다. 카페에서도 일회용 종이컵 대신 자신이 준비해 온 텀블러에 커피를 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이제 텀블러에 커피를 담아 가는 모습은 카페에서 볼 수 있는 흔한 풍경이 됐다. [사진 앰버머그]

이제 텀블러에 커피를 담아 가는 모습은 카페에서 볼 수 있는 흔한 풍경이 됐다. [사진 앰버머그]

하지만 텀블러는 관리가 소홀하면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텀블러에 담긴 음료를 한 모금이라도 마신 상태에서 상온에 놔둘 경우, 3시간 만에 2만~3만 마리 이상의 세균이 번식한다. 환경을 생각하려다 자칫 세균이 득실대는 음료를 마실 수 있다는 의미다. 
텀블러 관리의 핵심은 세척이다. 흐르는 물에 몇 번 헹구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 지난 10월 미생물학자인 필립 티에노 뉴욕대 랭건의료센터 임상교수는 미국 매체 매셔블을 통해 “텀블러 사용 후엔 반드시 속을 세척용 솔로 문질러 닦아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그는 "텀블러 안에 음료가 조금이라도 남아 있으면 세균이 빠른 속도로 번식하는 것은 물론이고, 내벽에 붙어 시간이 흐를수록 보호막 역할을 하는 바이오 필름을 만들어 점점 몸집을 키워나간다”고 설명했다. 이렇게 형성된 음료 찌꺼기와 세균은 물로 헹구는 것만으로는 제거할 수 없으니 세척용 솔을 사용하라고 경고한 것이다.
텀블러 안에서 고약한 냄새가 날 때는 베이킹소다가 답이다. 베이킹소다 한 스푼을 텀블러 안에 넣고 따뜻한 물을 가득 채워 1시간 정도 놔뒀다가, 세척용 솔로 내부를 비벼 씻고 깨끗한 물로 헹궈내면 냄새가 말끔하게 사라진다. 윤경희 기자

텀블러 안에서 고약한 냄새가 날 때는 베이킹소다가 답이다. 베이킹소다 한 스푼을 텀블러 안에 넣고 따뜻한 물을 가득 채워 1시간 정도 놔뒀다가, 세척용 솔로 내부를 비벼 씻고 깨끗한 물로 헹궈내면 냄새가 말끔하게 사라진다. 윤경희 기자

텀블러 안에 냄새가 배었다면 베이킹소다로 해결할 수 있다. 냄새를 빼겠다고 오랫동안 물에 텀블러를 담가두는 경우가 많은데, 그러면 틈새로 물이 스며들어가 보온·보냉 기능이 떨어진다. 이때는 따뜻한 물에 베이킹소다를 녹여 텀블러를 가득 채운 뒤 한 시간 이상 놔뒀다가, 깨끗한 물로 헹궈내면 냄새가 싹 빠진다. 이때도 세척용 솔을 사용해 내부를 꼼꼼히 닦아주는 게 좋다. 내부가 플라스틱 소재로 되어 있다면, 미지근한 물에 10:1 비율로 희석한 식초 물을 담아 30분 정도 놔뒀다가 헹궈내면 소독 효과를 볼 수 있다.  
 
텀블러 안에 붙은 물때를 제거할 때는 달걀 껍데기와 주방세제 소량을 넣고 미지근한 물을 절반 정도 채운 뒤 뚜껑을 닫아 흔들어주면 된다. 윤경희 기자

텀블러 안에 붙은 물때를 제거할 때는 달걀 껍데기와 주방세제 소량을 넣고 미지근한 물을 절반 정도 채운 뒤 뚜껑을 닫아 흔들어주면 된다. 윤경희 기자

안쪽에 생긴 물때와 찌든 때를 제거할 때는 달걀 껍데기만큼 효과적인 게 없다. 달걀 1~2개의 껍데기를 잘게 부숴 미지근한 물과 함께 텀블러에 넣고 뚜껑을 닫아 흔들어주면 내부가 깨끗해진다. 달걀 껍데기 안쪽에 붙어있는 하얀 단백질 막이 텀블러 내벽에 붙은 때를 녹여내고, 잘게 부서진 달걀 껍데기 조각이 부딪히며 이를 떼어내기 때문이다. 세척 효과를 높이려면 여기에 주방 세제를 조금 넣어도 된다. 이렇게 씻은 텀블러는 내부가 완전히 마를 때까지 뚜껑을 열어뒀다가 사용해야 한다. 젖은 채로 뚜껑을 닫으면 물기에 세균이 번식하고 행주 썩은 냄새가 난다.  
사용하는 음료에 따라서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스테인리스 스틸로 된 텀블러의 경우 강한 산성을 띄는 오렌지 주스나 가스가 있는 콜라·탄산수 등 탄산음료를 넣으면 내벽이 상한다. 특히 탄산음료를 뚜껑을 닫는 밀폐형 텀블러에 넣으면 가스로 내부 압력이 높아져 폭발이 일어날 위험이 있다. 뜨거운 음료를 넣은 상태로 흔들었을 때도 마찬가지다. 또 음료를 오래 넣어두면 쉽게 변질되고, 텀블러 자체의 보온 효과가 떨어진다. 우유·유제품은 반나절 이상 담아두면 바로 부패가 시작되니 가급적 빨리 마시고 깨끗한 물로 씻어내야 한다. 
텀블러 역시 칫솔처럼 사용 수명이 있어 주기적으로 바꾸는 게 위생상 안전하다.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사용 기간은 6개월. 최대 3년을 넘기지 않는 게 좋다.
 
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