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핀란드 34세총리 한국은 불가능…투표권·피선거권 나이낮춰야”

하태경 변혁 창당준비위원장. [뉴스1]

하태경 변혁 창당준비위원장. [뉴스1]

 
하태경 ‘변화와 혁신’(변혁) 창당준비위원장이 “투표권과 피선거권 연령 낮춰 청년 대통령 나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10일 하 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투표권과 피선거권 연령 낮춰 청년들의 정치참여 보장해야 한다”며 “그것이 민주주의”라고 밝혔다.
 
하 위원장은 “핀란드에서 34세 총리가 탄생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우리나라에선 불가능하다. 대통령 선거 출마 가능 나이가 만 40세이기 때문”이라며 “국회의원 피선거권도 만25세 이상이다. 청년 정치가 가능하려면 대통령 출마 자격을 만30세로 낮추고 국회의원은 만20세면 출마할 수 있도록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투표권 연령은 만18세로 낮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선거 연령을 현행 만 19세에서 만 18세로 낮추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으로 지정돼 국회 본회의에 자동 부의된 상태다.
 
하 위원장은 “정치는 과거를 바꾸는 것이 아니라 미래를 만들어가는 영역”이라며 “미래의 주역인 청년들이 정치에서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하 위원장은 “청년들의 정치참여 위해 투표권과 피선거권 연령 낮추는 데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