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대신 쿠폰 받은 이주노동자…사장 "현금 주면 잃어버려"

농장 인력 파견업체 대표 B씨가 이주노동자들에게 나눠준 쿠폰. [사진 대경이주연대회의]

농장 인력 파견업체 대표 B씨가 이주노동자들에게 나눠준 쿠폰. [사진 대경이주연대회의]

경북 영천의 농장을 돌며 일하고 일당으로 생계를 유지하는 50대 베트남 이주노동자 A씨는 지난해부터 일당을 쿠폰으로 받았다. 2017년 말부터 인력파견업체를 통해 이 일을 시작한 A씨는 처음 한두 달 동안은 현금을 받았지만 2018년 들어서부터 갑자기 업체가 현금 대신 쿠폰을 지급한다고 방침을 바꾸면서다.
 
이 업체는 일손이 필요한 영천이나 구미 등지의 마늘·양파·고추·복숭아 농가에 외국인 이주노동자를 파견시키고 보수를 챙기는 일을 한다. A씨는 공식적인 취직이 불가능한 초청비자(C-3)로 들어왔기 때문에 A씨와 같은 처지의 이주노동자도 받아주는 이 업체에서 일했다. A씨는 한국에서 결혼한 딸의 초청을 통해 남편과 함께 한국으로 들어왔다.
 
농장에서 받은 보수에서 수수료를 떼고 나머지를 이주노동자에게 주는 게 농장 인력파견업체의 정상적 절차다. 하지만 이 업체는 현금으로 교환할 수 있는 쿠폰을 줬다. 황금색 바탕의 쿠폰에는 1만·5만·7만·10만원 등 액수가 적혀 있고 아래에 업체 대표 B씨의 이름과 휴대전화 번호가 기재돼 있다. 보통 남성은 8만원, 여성은 7만원을 일당으로 줬다. 이 쿠폰은 B씨가 자체적으로 제작했기 때문에 공신력 있는 기관이 발행한 쿠폰처럼 시중에선 쓸 수 없다. 
 
현금으로 지급해야 할 임금을 쿠폰으로 준 것도 문제지만, 쿠폰을 현금으로 바꾸는 일도 쉽지 않았다. 이 업체에 취직한 일부 이주노동자들은 임금을 쿠폰으로 지급하고 이마저도 잘 바꿀 수 없다는 점에 항의해 업체를 떠났지만 A씨 부부는 차곡차곡 쿠폰을 모으면서 2년 이상 이 업체에서 일했다.
 
A씨 부부는 지난해 1200만원치 쿠폰을 모은 뒤 이를 현금으로 바꾸려 했지만 바로 돈을 받을 수 없었다. 딸과 함께 지속적으로 업체 대표에서 항의한 끝에서야 이 돈을 수 차례 쪼개 겨우 다 받아낼 수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올해 받아야 할 1500여만원의 상당의 임금은 여전히 받지 못했다. 대신 ‘2019년 12월 3일까지 300만원을 입금하기로 하고 나머지 1243만원은 2020년 6월 30일까지 완불키로 한다’는 내용의 각서를 받았다.
 
이주노동자 상담을 하는 시민단체인 ‘이주노동자 인권·노동권 실현을 위한 대구·경북지역 연대회의(이하 대경이주연대회의)’는 A씨 부부의 소식을 접하고 이 업체를 대구지방고용노동청에 고발했다. 대경이주연대회의가 조사한 해당 업체 베트남 이주노동자는 2018~2019년 각각 50여 명씩 모두 100여 명에 이른다.
 
대구지방고용노동청은 접수된 임금 체불 진정 사건에 대해 조사한 뒤 업체 대표 B씨의 혐의가 입증될 경우 사법기관에 사건을 넘길 방침이다.
 
업체 대표 B씨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계좌를 만들지 않은 이주노동자들에게 현금을 주니 잃어버리거나 서로 싸우는 일이 잦아 대신 쿠폰으로 임금을 지급한 것”이라며 “현금을 안 주려는 게 아니라 올해 농촌 사정이 너무 좋지 않아 경영난을 겪는 통에도 최대한 현금을 바꿔줬다. 그런데도 사정이 여의치 않아 이주노동자들에게 어려움을 이야기하고 각서까지 써주면서 끝까지 현금을 지급하겠다고 했는데 시민단체가 이를 왜곡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대구=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