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수 주먹에 퍽소리"···EBS 보니하니 미성년 폭행 논란

교육방송 EBS 프로그램 촬영 중 성인 출연자가 미성년 진행자를 폭행·폭언한 장면이 노출돼 논란이 일고 있다. EBS는 해명을 내놨지만 구체적 내용 없이 "사실이 아니다"라고만 밝혀 시청자들의 분노는 더욱 커지고 있다.
 

"최영수, 채연에 주먹 휘두른 뒤…빡 소리 났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10일 '보니하니 당당맨 최영수 버스터즈 채연 폭행'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EBS 프로그램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에 개그맨 최영수(35)는 당당맨으로, 걸그룹 '버스터즈' 채연(15)은 하니로 출연하고 있다.
 
문제의 장면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프로그램 촬영 현장을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영상에 담겼다.
 
영상에서 채연은 쉬는 시간이 되자 스튜디오 밖으로 걸어나가던 최영수의 팔을 붙잡았다. 그러자 최영수는 채연의 손길을 강하게 뿌리치며 주먹을 휘둘렀다. 이때 또 다른 출연자가 지나가며 이들 모습을 가려 실제 폭행이 이뤄졌는지는 불분명하다. 하지만 채연은 손으로 팔 부위를 감싸며 아프다는 표시를 간접적으로 했다.
 
라이브 영상 전체를 본 한 누리꾼은 해당 장면의 배경에 대해 "최영수가 하니에게 '노래를 부르는 게 아니었다'고 말하자 하니가 '죄송하다'고 했다. 그러자 최영수는 '이미 늦었다'고 답했다. 하니가 재차 사과하기 위해 최영수의 팔을 잡자 최영수는 채연의 팔을 뿌리치며 주먹을 휘둘렀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다른 연기자가 카메라를 가렸는데 최영수가 팔을 휘두르는 장면이 포착됐고 바로 빡하는 소리가 났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채연 소속사 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 측은 "확인해보니 최영수와 채연이 싸우거나 폭행이 있었던 게 아니라 두 사람이 장난을 친 것"이라며 "채연과 최영수가 친해서 평소 장난을 많이 치는데 이번에 좀 심하게 장난을 친 모습이 확대 해석됐다"고 입장을 밝혔다. 
 

"독한 X"…과거에도 미성년자에 욕설 논란

 
미성년자 폭행 의혹이 불거진 뒤엔 또 다른 출연자인 개그맨 박동근(38)이 과거 채연에게 폭언한 영상도 확산하며 파문이 일고 있다. 박동근은 이 프로그램에서 먹니 역을 맡고 있다.
 
영상에서 박동근은 "잘 생기고 착한 OO이랑 방송해서 좋겠다"고 말했고 채연은 "무슨 대답이 듣고 싶은 거예요"라고 했다. 그러자 박동근은 "너는 리스테린 소, 독한 X"이라고 대꾸했다. 
 
박동근의 폭언을 들은 채연은 당황해하며 "독한… 뭐라고요?"라고 되물었다. 이에 박동근은 "독한 X"이라고 또 다시 말했다.
 
현재 논란이 된 두 영상은 모두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무성의한 해명 '역효과'… "출연자 하차해라" 요구 봇물 

EBS 보니하니 제작진 사과문. [EBS 홈페이지 캡처]

EBS 보니하니 제작진 사과문. [EBS 홈페이지 캡처]

 
EBS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11일 "미성년자 출연자에게 폭행·폭언한 개그맨 최영수와 박동근을 하차시켜 달라"는 글이 줄지어 올라오고 있다.
 
시청자들은 "보니하니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진행되는 프로그램"이라며 "30대 성인 출연자가 15세 여성 진행자에게 폭언·폭행한 것을 단순한 장난으로 치부하며 정당화해선 안 된다"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최영수와 박동근의 하차를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보니하니 제작진은 이날 "라이브 영상 관련 논란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더 이상 추측과 오해를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린다"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렸다. 하지만 해명 글은 도리어 역효과를 낳았다.
 
시청자들은 "동영상이 버젓이 찍혔는데 사실이 아니라고 하면 아닌 게 되느냐"며 "제작진은 미성년자를 보호할 의무가 있다"고 제작진을 비판했다. 
 
EBS 보니하니 측 사과문에 달린 비판적 댓글. [EBS 홈페이지 캡처]

EBS 보니하니 측 사과문에 달린 비판적 댓글. [EBS 홈페이지 캡처]

이에 제작진은 관련 해명 글을 삭제하고 사과문을 다시 올렸다. 
 
제작진은 "많은 분들이 걱정하시는 출연자 간에 폭력은 발생하지 않았다"며 "수많은 사람들이 함께 일하고 있는 생방송 현장에서 폭력이 발생할 수 있는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매일 생방송을 진행하며 출연자들끼리 허물없이 지내다보니 어제는 심한 장난으로 이어졌다"며 "하지만 이 과정에서 위협적으로 느껴지는 부분이 있었고 이는 분명한 잘못이다. 좀 더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제작진과 출연자 모두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으며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며 "문제 개선을 위해 당분간 보니하니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중단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겠다. 시청자 분들의 너른 양해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2차 사과문에도 욕설 논란에 대한 언급은 없어 '반쪽짜리 사과'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