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오페라단 최초…지휘자 김은선의 약점 넷, 세계가 놀랐다

김은선은 샌프란시스코 오페라 최초의 여성 음악감독으로 선임됐다. [사진 샌프란시스코 오페라]

김은선은 샌프란시스코 오페라 최초의 여성 음악감독으로 선임됐다. [사진 샌프란시스코 오페라]

“나는 오페라 무대 뒤에서 오랜 시간을 보냈다. 거기서 일어나는 일을 안다. 오페라단 사람들이 그걸 느낀 게 아닐까.”
 
지휘자 김은선(39)은 1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오페라단(SFO) 스태프들과 회의를 마치고 전화를 받았다. SFO의 음악 감독으로 임명되고 닷새만이다. 1923년 설립된 SFO는 미국의 중요한 오페라단이다. 지휘자 발레리 게르기예프, 게오르그 솔티, 테너 마리오 델 모나코, 바리톤 티토 고비가 미국 오페라 데뷔를 여기에서 했다. 김은선은 네 번째 음악 감독이다. 5년 임기가 2021년 시작된다.
 
임명 전부터 그는 세계 무대에서 주목받았다. 여성 최초로 마드리드의 왕립극장 지휘대에 올랐고, 베를린·프랑크푸르트·드레스덴 오페라 극장에 여러 차례 초청됐다. 지난해 미국 신시내티의 5월 축제에 145년 역사상 첫 여성 지휘자로 무대에 섰다. 김은선은 연세대 음대 대학원까지 마치고 24세에 독일에 유학을 갔던 지휘자다. 그는 어떻게 성장할 수 있었을까. 다음은 일문일답.
 
샌프란시스코에서 지난 6월 한 번(오페라 ‘루살카’) 공연한 후 임명됐다.
“사실 공연은 한 번이었지만 준비하며 7주를 샌프란시스코에서 보냈다. 서로 맞는 걸  한 번 지휘에 알게 된 것이 아니고 리허설, 미팅, 쉬는 시간까지 모든 단원, 스태프와 함께 보내면서 알게 됐다.”
 
오페라 작품을 함께 만들 때 중요하게 생각한 점은.
“나는 무대 뒤에서 오랜 시간을 보냈다. 마드리드에서 부지휘자 생활을 2년 했다. 그 뒤에도 오랫동안 다니엘 바렌보임, 키릴 페트렌코 같은 명지휘자 리허설을 다 지켜봤다. 관객이 보는 건 무대 위 가수, 아니면 무대 밑의 오케스트라 정도이지만 그 뒤에 몇백명이 있다. 그 뒤를 아는 지휘자와 모르는 지휘자를 오페라 스태프들은 금방 구분한다.”
 
무명 시절에 일류 음악가들이 있는 에이전시(Arsis)와 어떻게 계약할 수 있었나.
“스페인에서 만난 소프라노 데보라 폴라스키가 나를 추천했다. 매니저를 처음 만났을 때 나더러 여자고 동양인이고 너무 어리고 키도 작다고 했다. 인내심이 있느냐고 묻더라. 약점이 넷이나 있으니 남들보다 4배 이상 노력하고 잘해야 같은 출발선에 겨우 설 수 있을 거라고 했다. 현실적인 조언이었다. 에이전시가 큰 무대에 갑자기 세워주고 하는 게 아니라 좋은 지휘자들에게 배울 수 있도록 연결을 해줬다.”
 
어떻게 노력했나.
“무엇보다 음악은 언어다. 나는 대학원 졸업하고 독일에 유학 갔으니 24세 이후에 외국어를 배웠다. 작곡가 뉘앙스가 나라마다 다른데 그걸 정확히 표현하기 힘들었다. 외국 오케스트라가 한국 와서 아리랑을 앙코르로 연주하면 2% 부족한 것처럼. 무엇보다 언어 공부를 매일 했다. 푸치니, 차이콥스키, 베토벤을 하면 공연에 앞서 그 나라 언어인 이탈리아어, 러시아어, 독일어로 생각하고 말한다. 휴대전화 설정 언어까지 외국어로 바꾸고 뉴스도 그 나라 말로만 본다.” 
 
여러 도시를 다니고 수많은 오케스트라 단원을 만났다. 그들은 동양인 여성 지휘자를 어떻게 보나.
“차별이 없진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신경 안 쓰는 성격이다. 어떤 사람이 까탈스럽게 굴었을 때 무조건 내가 여자라 그랬다 생각하지 않고 해석의 차이부터 돌아본다. 사실 음악이 시작되고 나서는 음악가와 지휘자는 음악 얘기밖에는 할 게 없다. 내가 내 앞에 있는 플루트 단원을 여자 플루트 단원이라고 생각하지 않듯이.”
 
앞으로 설 무대는.
“다음 달 LA 오페라, 내년 뉴욕 필하모닉과 빈 국립극장, 2021년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에 데뷔한다. 스케줄은 2023년까지 잡혀있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