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서 혼자낳은 아기 텃밭에 버린 지적장애 친모 체포…아기 무사해

[중앙포토]

[중앙포토]

 
탯줄도 자르지 않은 갓난아기를 텃밭에 유기한 2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1일 광주 북부경찰서는 영아유기 혐의로 A(27)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후 1시 56분쯤 광주 북구 한 텃밭에 자신이 출산한 딸을 버리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만삭의 몸으로 출근한 A씨는 일하다가 진통을 느꼈고 자신이 일하는 공장의 화장실에서 혼자 딸을 낳았다. 이후 공장과 가까운 텃밭에 몰래 아기를 버렸다. 
 
아기는 탯줄이 달린 채 헝겊에 싸여 있었으며 주변을 지나던 시민에게 발견됐다. 곧바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진 아기는 다행히 건강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적장애 3급 장애인인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잘 키울 자신이 없어서 딸을 버렸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아기를 버린 범죄 피의자이지만 사회적인 도움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지원 방안을 검토 중이다.
 
A씨나 가족이 아기를 키울 사정이 여의치 않으면 아동보호기관과 협의할 계획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