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더케이손해보험 770억원에 인수

하나금융그룹이 14일 한국교직원공제회와 더케이손해보험 주식 인수계약을 체결했다.  
하나금융그룹 명동 본점[하나금융그룹 제공]

하나금융그룹 명동 본점[하나금융그룹 제공]

 
인수대상 지분은 70%로 매매대금은 약 770억원이다. 더케이손보의 자기자본 1469억(지난해 9월 기준) 대비 주가순자산비율 (PBR) 0.75배 수준이다. 하나금융은 지난해 12월 인수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됐다.

 
더케이손보는 2003년 한국교직원공제회가 100% 출자해 설립한 회사다. 교직원을 대상으로 한 자동차보험 전문보험사로 출발해 2014년 종합 손보사로 라이선스를 확보했다. 거래 손님의 절반이 우량 교직원으로 이뤄졌다. 교직원공제회는 지분 매각 후에도 더케이손보 지분 30%를 보유한 주요 주주로 남는다
 
하나금융의 인수합병은 2012년 외환은행을 인수한 후 8년 만이다. 금융당국의 자회사 편입 승인과 매매대금 지급이 완료되면 더케이손보는 하나금융의 14번째 자회사가 된다.  
 
하나금융그룹의 디지털생태계 구축안 [하나금융그룹 제공]

하나금융그룹의 디지털생태계 구축안 [하나금융그룹 제공]

하나금융의 더케이손보 인수는 비은행 부문 이익 확대 전략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하나금융은 2025년까지 그룹의 비은행 부문 이익 비중을 30%까지 확대한다는 전략목표로 세우고, 손해보험업 진출을 검토해왔다. 지난해 하나금융의 비은행 부문 이익 비중은 21.9%였다.  
 
하나금융은 더케이손보를 일상생활에서 쉽고 빠르며 다양한 보장이 가능한 디지털 종합손해보험사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현재 더케이손보는 자동차보험을 위주로 판매하고 있다. 하나금융은 글로벌 디지털 손보사를 벤치마킹하고, 더케이손보의 디지털 역량을 분석하는 등 업계를 선도하는 디지털 종합손보사로의 전환을 위한 전략을 검토 중이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뉴스1]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뉴스1]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혁신적인 디지털 손보 모델을 통해 신규 비즈니스를 발굴하고, 많은 손님들이 손쉽게 보험상품을 이용할 수 있는 금융의 디지털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며 “인구 고령화, 1인 가구 증가 등의 사회 변화와 맞물린 선진국형 시장구조로의 변화로 인해 향후 손해보험시장은 지속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