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도쿄올림픽 취소 권한 없어…위험평가 조언할 뿐"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 [로이터=연합뉴스]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 [로이터=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도쿄 올림픽 취소나 연기와 관련해 "WHO의 역할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14일(현지시간) 제네바 본부에서 언론 브리핑을 통해 "지금 단계에서 올림픽과 관련해 특별한 논의나 구체적인 결정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개최여부는) 주최국에 달려있다. 어떤 행사든 취소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WHO의 역할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위험을 줄이고 완화하는데 대한 조언을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이 대회에 대해 매우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며 "자체 위험 평가 지원과 기술적인 조언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본 측은 신종코로나로 인한 올림픽 취소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다.
 
지난 13일에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인 모리 요시로 일본 전 총리는 "도쿄올림픽 중단과 연기는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정부와 함께 냉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에선 현재까지 총 259명의 신종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전날 80대 여성 1명이 사망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