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오피스텔서 폭발사고…“부탄가스 8개 구멍 뚫고 불붙여”

부산의 한 오피스텔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세입자 1명이 크게 다치고 유리창과 차량 등이 파손됐다. [사진 부산경찰청=연합뉴스]

부산의 한 오피스텔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세입자 1명이 크게 다치고 유리창과 차량 등이 파손됐다. [사진 부산경찰청=연합뉴스]

부산의 한 오피스텔에서 부탄가스 폭발해 세입자 1명이 크게 다쳤다.
 
17일 부산 금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38분쯤 부산 금정구 한 오피스텔 8층 A(29)씨의 집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A씨는 두 발과 무릎 등에 심한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폭발 충격으로 오피스텔 유리창이 파손됐고 인근에 주차된 차량 7대 일부가 파손됐다.
 
경찰은 A씨가 자신의 집에서 미리 준비한 부탄가스 8개에 구멍을 뚫은 뒤 라이터로 불을 붙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씨의 집에서 유서로 추정되는 문서도 발견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